기사 (171건)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가 테슬라의 비상장회사 전환(상장폐지)을 트위터를 통해 언급했다가 번복한 일론 머스크 최고경영자(CEO)를 증권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또 SEC가 머스크 CEO가 상장회사 임원을 맡지 못하게 해달라고 법원에 요청하면서 머스크 CEO는 테슬라에서 떠나야 하는 위기에 처했다. SEC의 고발 소식이 전해진 뒤 테슬라 주가는 시간외거래에서 12% 가까이 폭락했다. 27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 등 외신보도에 따르면 SEC는 맨해튼 연방법원에 머스크 CEO를 증권 사기 혐의로 고소했다. SEC는 "일론 머스크가 거짓되고 오해 소지가 있는 언급을 했다(false and misleading)"고 적시했다.SEC는 고소장에서 머스크 CEO가 비상장 전환 계획을 실현시켜줄 만한 구체적 자금조달 방법이 없었음을 알고 있었고 회사 관계자나 기존 투자자와도 상의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또 이 같은 계획을 지원해줄 만한 법적·재정적 자문도 하지 않았으며 규제 승인이 필요한지, 자신의 계획이 규제기관을 만족시킬 수 있는지에 대해서도 고려하지 않았다. 한마디로 사전에 충분한 검토 없이 무책임하게 상장폐지 계획을 발표했다는 것이다.WSJ는 "증권 사기 혐의로 기소된 임원이 유죄 판결을 받으면 해당 산업에서 영구적으로 경영활동이 제한된다"고 보도했다. 또 WSJ는 "SEC뿐만 아니라 법무부도 머스크 CEO의 비상장회사 전환 발언과 관련해 조사를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이에 대해 머스크 CEO는 SEC의 고소가 부당하다고 항의했다. 그는 "SEC의 부당한 조치로 슬프고 실망스럽다. 나는 항상 진실하고 투명했으며 투자자들에게 최선을 다해 왔다"고 해명했다.SEC는 머스크 CEO가 제시한 비상장 전환 가격(주당 420달러)에 대해서도 "머스크는 주가에 20%의 프리미엄을 붙여야 한다고 생각했으며 이 가격(주당 419달러)에 반올림을 한 '420'이란 숫자가 마리화나를 지칭하는 코드란 것도 여자친구를 통해 알고 있었다"고 주장했다.머스크 CEO는 지난달 8일 트위터에 "테슬라를 주당 420달러에 비상장회사로 전환할 것을 고려 중이다. 자금은 확보됐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발표 직후 테슬라 주가는 10% 이상 급등했다. 하지만 논란이 확산되자 머스크 CEO는 사우디아라비아 국부펀드가 자금을 조달하기로 했다고 해명했고 결국 지난달 24일에는 발언을 번복해야 했다.SEC는 법원에 머스크 CEO가 상장회사 임원이나 이사가 될 수 없도록 금지해 달라고 요청했다. 미국 법상 상장회사 임원들은 투자 결정에 중요한 정보에 대해 허위로 진술하거나 투자자를 오도하는 것이 금지돼 있다.  

국제경제 | 이동준 기자 | 2018-09-28 18:34

[금융소비자뉴스 이동준 기자]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통화정책회의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가 26일(현지시간) 발표된다.연준이 이번 FOMC에서 금리를 인상하는 것은 기정사실화되는 분위기다. 이 때문에 전문가들은 연준이 이번 회의를 통해 향후 금리 인상 속도를 어떻게 가져갈지에 더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시장에서는 미국 경제가 강세를 이어가고 있다는 점에서 연준이 이번보다 매파적(금리인상 선호)인 신호를 줄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금융 전문 매체 FX스트리트에 따르면 노무라증권은 25일 연준이 이번 FOMC에서 금리를 0.25%포인트 인상할 것으로 전망하면서 "연준이 올해 4차례 금리를 올릴 것으로 보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12월에도 금리 인상이 단행될 가능성이 높다는 뜻이다.노무라는 또 2019년에는 3회, 2020년에는 1회의 금리 인상이 단행될 것으로 전망했다.연준은 이번 FOMC에서 점도표(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표시한 그래프)를 통해 2021년의 금리 전망치를 처음으로 내놓는다. 노무라는 연준의 2021년 점도표 중간값이 2020년 3.375%로 유지될 것으로 전망했다. 또 점도표 장기전망치의 중간값은 2.875%에서 3.0%까지 오를 것으로 내다봤다.일각에서는 연준이 올해에 이어 내년에도 연 4차례 금리 인상에 나설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골드만삭슨는 연준이 지난 6월 2019년 금리 인상을 3차례로 제시했지만 실제로는 4차례 금리 인상이 이뤄질 것으로 전망했다.나티시스의 이코노미스트 조셉 라보나와 토머스 줄리엔은 보고서에서 "금융시장은 좀 더 매파적인 분위기에 대비해야 한다"면서 "투자자들은 조만간 연준이 왕성한 경제 활동을 억제하기 위해 더욱 압력을 가한다는 사실과 싸워야할 것"이라고 말했다.<뉴시스>연준의 성명이 보다 매파적으로 바뀔 수 있다는 분석도 제기된다.BMO 파이낸셜그룹 부수석 이코노미스트 마이클 그레고리는 마켓워치에 "우리는 FOMC가 이번 성명에서 최근의 익숙한 속도(3개월마다 0.25%포인트 인상)보다 더 민첩해질 수 있는 정책의 필요성을 시사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국제경제 | 이동준 기자 | 2018-09-26 16:23

▲세계은행 로고 [금융소비자뉴스 홍윤정 기자] 선진국과 후진국의 빈부격차 등 양극화의 문제가 제기되지만 인류의 삶의 수준은 시간이 갈수록 나아지고 있다. 하루 1.9달러(약 2,100원) 이하의 돈으로 생활하는 절대빈곤층 인구가 세계 인구의 10%로 사상 최저치를 기록한 게 대표적이다. 중국과 동남아 지역 국가들의 경제성장에 따라 이들 지역의 빈곤 인구는 크게 줄어든 때문인데, 사하라 사막 이남 아프리카 나라들의 빈곤은 좀처럼 개선되지 않고 있다.19일(현지시간) 세계은행에 따르면 2015년 기준 절대빈곤층은 7억3,600만명으로 전세계 인구의 10%를 기록했다. 이는 2013년 8억420만명(11.2%)에 비해 2년 동안 약 7,000만명 가량이 준 것이다. 세계은행은 2015년 기준 하루 1.9달러 또는 연 694달러(77만 7천여원) 이하의 비용으로 생활하는 이들을 절대빈곤층으로 분류한다.절대빈곤층은 동아시아·태평양, 남아시아, 북아프리카와 사하라 사막 이남, 중동 등에서 폭넓게 분포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가파른 경제성장을 보이고 있는 중국 등 동아시아, 남아시아에서 크게 줄어들고 아프리카, 중동에서는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동아시아·태평양 지역의 경우 25년 전인 1990년 빈곤층 수가 9억8,700만명에 달했으나, 2015년 4,700만명으로 급감했다. 빈곤율도 62%에서 2% 떨어졌다. 또 남아시아도 같은 기간 5억3,600만명에서 2억1,600만명으로 크게 줄었다. 세계은행은 “자유무역 덕택으로 세계 절대빈곤율이 크게 떨어졌다”고 분석했다.아프리카 사하라 이남 지역도 빈곤율이 1990년 54%에서 47%로 소폭 떨어졌다. 그러나 급격한 인구증가에 따라 빈곤층 인구는 오히려 2억7,800만명에서 4억1,300만명으로 증가했다. 세계 절대빈곤 인구의 절반 이상이 사하라 이남 아프리카 국가에 집중돼 있다는 뜻이다. 세계은행은 “지난 25년간 세계 절대빈곤 지도가 크게 바뀌었다”며 “향후 절대 빈곤층도 이 지역에 더욱 집중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동과 북아프리카도 1,900만명을 기록, 크게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시리아와 예멘에서 내전 사태 지속에 따른 것으로 분석됐다. 

국제경제 | 홍윤정 기자 | 2018-09-20 16: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