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바마 친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부임
'오바마 친구' 리퍼트 주한 미국대사 부임
  • 강민성 기자
  • 승인 2014.10.31 00:3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크 리퍼트 신임 주한 미국대사가 30일 부임했다.

1973년생으로 올해 41살. 2000년 이후에 주한 미국대사들 면면을 한번 보면 토머스 허버드 대사부터 첫 한국계 대사였던 성 김 대사까지 모두 부임 당시 나이가 50살이 넘는다.

리퍼트 신임 대사는 역대 주한대사 22명 가운데 최연소다. 하지만, 영향력은 나이와 정반대라는 평가가 많다.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형제라고 부를 정도로 막역한 사이기 때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