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뉴엘서 억대 금품' 무역보험공사 전직 임원 영장
'모뉴엘서 억대 금품' 무역보험공사 전직 임원 영장
  • 김영준 기자
  • 승인 2014.12.01 23:5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모뉴엘서 수뢰혐의로 신병 확보한 국책 금융기관 임직원 모두 3명

가전업체 모뉴엘의 금품로비·대출사기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 금융조세조사2부(김범기 부장검사)는 1일 뇌물수수 등 혐의로 전 무역보험공사 이사 이모(60)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에 따르면 이씨는 무역보험공사 무역진흥본부장으로 일하던 2010년부터 모뉴엘의 대출 지급보증에 편의를 봐주는 대가로 금품을 건네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씨가 2011년 9월 퇴직한 이후에도 모뉴엘로부터 정기적으로 뒷돈을 챙기면서 임직원들에게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으로 보고 변호사법 위반 혐의를 범죄사실에 추가했다.

이씨가 모뉴엘로부터 받은 금품은 억대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모뉴엘에 대한 무역보험공사의 보증규모는 2010년 588억원에서 이듬해 1천838억원, 2012년에는 3천624억원으로 매년 급증했다. 모뉴엘은 허위 수출채권을 근거로 대출보증을 받았고 모뉴엘의 법정관리 신청으로 무역보험공사가 떠안게 된 대출은 3천256억원에 달한다.

검찰이 모뉴엘에서 뇌물을 받은 혐의로 신병을 확보한 국책 금융기관 임직원은 이씨까지 3명이다. 검찰은 지난달 28일 무역보험공사 부장 허모(52)씨와 수출입은행장 비서실장 서모(54)씨를 구속했다. 수출입은행 전 모스크바사무소장 이모씨에 대해서는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들은 모두 지급보증이나 대출한도를 늘려달라는 청탁과 함께 뒷돈을 챙긴 혐의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