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기있다"..조현아에 쫒겨난 대한항공 사무장에 각계 성원
"용기있다"..조현아에 쫒겨난 대한항공 사무장에 각계 성원
  • 김영준 기자
  • 승인 2014.12.13 12:2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아 대항항공 부사장의 ‘땅콩 회항’ 당시 기내에 탑승했다가 쫓겨난 박모 사무장이 언론에 모습을 드러내자 각계에서 성원의 목소리가 쏟아지고 있다.

지난 12일 저녁 박 사무장이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 조현아 대한항공 전 부사장의 기내에서의 행동과 사측의 거짓 진술 강요 등을 폭로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사무장이 힘든 결정을 내렸다”는 댓글이 주를 이뤘다.

이날 KBS 등의 인터뷰에 따르면 박 사무장은 조 전 부사장이 자신과 여승무원을 무릎 꿇린 상태에서 모욕을 줬고 삿대질을 계속하며 기장실 입구까지 밀어붙였다고 말했다. 여기서 그치지 않고 심한 욕설을 하며 서비스지침서 케이스의 모서리로 자신의 손등을 수차례 찌르고 케이스를 던지기까지 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당장 연락해서 비행기 세워. 나 비행기 못 가게 할거야라는 말을 하는 상황에서 제가 감히 오너의 따님인 그 분의 말을 어길 수 없었다”고 말했다. 또한 “사과문은 발표됐지만 거기엔 전혀 저와 제 동료인 승무원에 대한 배려나 미안함이라든지 풀어주는 말은 한 마디도 없었다”며 울분을 토했다.

사무장은 귀국한 후에도 회사 측으로부터 거짓 진술을 강요당했다고 털어놨다. 인터뷰에 따르면 언론 보도로 사건이 알려진 후 대한항공 직원 대여섯 명이 거의 매일 집에 찾아와 ‘사무장인 자신이 매뉴얼을 숙지하지 못해 조 (전) 부사장이 화를 냈지만 욕을 한 적은 없고, 자신이 스스로 비행기에서 내린 것’이라고 진술토록 강요했다.

 

이에 더해 지난 8일 국토부로 조사를 받으러 가기 전에는 ‘국토부의 조사 담당자들이 대한항공 출신 기장과 사무장이라 조사라고 해봐야 사측과 다 짜고치는 고스톱’이라고 심리적으로 위축시키기까지 했다고 덧붙였다.

사무장의 증언이 전해진 후 즉각 누리꾼들 사이에선 “앞으로 일은 어떻게 하나요”, “국내 항공사로의 취업은 어려울까요”, “외항사에서 스카우트 했으면 좋겠다”, “박 사무장이 큰 용기를 냈다”는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특히 자신을 대한항공 전 직원이라고 소개한 한 누리꾼은 “박 사무장과 직접 비행한 적은 없지만 회사에서도 인정받고 팀원들에게도 좋은 평판을 듣는 사무장이라고 들었다”며 “어떤 분들은 이직을 말하는 데 불가능 한 일이다. 이제 새로운 인생을 시작해야 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 누리꾼은 “대한항공이 회사를 위해 성실히 근무한 사무장의 시간을 불명예스럽게 만드는 우를 범하지 않길 바라며 험난하고 불안할지 모를 사무장의 앞날에 전화위복이 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