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LS주가조작'혐의 SK증권 압수수색
'ELS주가조작'혐의 SK증권 압수수색
  • 박미연 기자
  • 승인 2015.07.14 22:5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檢, SK증권 직원 주가조작혐의 수사착수…회사 개입여부 촉각

 

SK증권이 주가연계증권(ELS) 주가 조작 혐의로 검찰의 압수수색을 받고 있다. 그러나 SK증권측은 "한국거래소의 ELS 헤지(위험회피) 거래 가이드에 따라 매도한 것으로 오히려 매도하지 않았으면 법령 위반"이라고 해명했다.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단장 김형준 부장검사)은 ELS 주가 조작 혐의와 관련해 서울 여의도 SK증권 본사를 14일 오전부터 압수수색하고 있다.

검찰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이 회사 직원 A씨는 ELS상품 만기 2개월 전인 작년 2월 28일 장중 포스코 주식 15만주를 매도해 주가를 28만5천원에서 28만1천원 선으로 떨어뜨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SK증권은 2011년 4월 포스코와 KT를 기초자산으로 하는 ELS상품 97억원어치를 판매했다. 만기 때까지 두 종목의 주가가 발행 당시 주가보다 60% 미만으로 떨어지지 않으면 3년 뒤 투자금의 36%(연 12%) 상당을 지급하는 조건이었다.

ELS상품 발행 당시 포스코 주식은 47만2천원이었는데 A씨의 매도로 60%인 28만 3천200원 아래로 주가가 떨어졌다. 또 다음날부터 주가가 추가로 하락해 며칠 간 60% 이하를 유지했다. 결국 이 상품을 투자한 97명은 60억원대 손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금감원은 이러한 혐의를 적발하고 지난 3월 SK증권 직원 A씨에 대해 검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검찰은 압수물을 분석해 회사의 개입 여부에 대해서도 들여다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