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로화, 2년 만에 최고 올라
유로화, 2년 만에 최고 올라
  • 이동준 기자
  • 승인 2017.07.21 11:0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드라기 총재 발언 후 달러화에 유로당 1.1633달러에 움직여 전장 1.1517달러보다 상승

유로화가 마리오 드라기 유럽중앙은행(ECB) 총재의 기자회견 후 2년 만에 최고로 올랐다.

연합인포맥스에 따르면 20일 오전 11시(현지시각) 무렵 뉴욕 외환시장에서 달러화는 엔화에 달러당 111.77엔을 기록해 전장 뉴욕 후장 가격인 111.81엔보다 낮아졌다.

유로화는 달러화에 유로당 1.1633달러에 움직여 전장 가격인 1.1517달러보다 올랐다.유로화는 엔화에 유로당 130.05엔에 거래돼 전장 가격인 128.77엔보다 상승했다.파운드화는 달러화에 1.29870달러에 움직여 전장 가격인 1.30202달러보다 밀렸다.

유로화는 ECB가 통화정책 결정 성명에서 정책금리들을 동결하고, 경기 여건 악화 시 자산매입 프로그램을 확대할 준비가 돼 있다는 기존 선제안내를 되풀이한 영향으로 1.14782달러로 내렸다가 ECB 기자회견 후 한때 1.1658달러까지 올랐다.

마켓워치는 유로화가 2015년 8월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을 찍었다고 보도했다.

외환 전략가들은 드라기 총재가 기자회견에서 ECB는 12월까지 한 달 600억 유로의 채권매입을 하고 이후 필요하면 더 할 수 있다고 밝혔지만, 가을에 자산매입축소(테이퍼링)가 논의될 수 있다는 여지를 남겼다고 설명했다.

존스트레이딩의 마이크 오루크 수석 시장 전략가는 "드라기의 발언은 전체적으로 비둘기적이었지만 오늘 유로화 강세가 놀랍지 않다"며 "드라기는 가을로 모든 진짜 결정을 연기했다"고 설명했다.

오루크 전략가는 "최근 달러의 약세는 주목할만한 것이다"며 "우리는 ECB와 연방준비제도(Fed·연준)로부터 최근 상반된 신호를 받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2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