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 해서웨이, 에볼라 핑계로 악수 거부? '논란'
앤 해서웨이, 에볼라 핑계로 악수 거부? '논란'
  • 강민성 기자
  • 승인 2014.10.29 01:3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할리우드 배우 앤 해서웨이가 영화 '인터스텔라' 행사 도중 악수를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

미국 연예매체 레이더온라인닷컴은 지난 27일(현지시각), "앤 해서웨이가 에볼라가 두렵다는 이유로 아르헨티나 기자의 악수를 거부해 논란이 일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터스텔라'의 크리스토퍼 놀란 감독, 매튜 맥거니히, 해서웨이 등 제작진과 배우들은 아르헨티나 국적의 기자 알렉시스 푸이그와 인터뷰를 진행했다. 인터뷰가 끝나고 푸이그가 이들에게 악수를 청했지만 해서웨이만 악수를 거부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푸이그는 인터뷰 직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해서웨이가 에볼라가 무섭다는 이유로 내 악수 신청을 거절했다"고 밝혔다.

이어 "놀란 감독, 맥거니히, 제시카 차스테인과의 인터뷰는 굉장히 즐거웠고 그들은 매우 친절했다"라면서 해서웨이를 겨냥하는 듯한 글을 남겨 시선을 모았다.

또한 아르헨티나로 돌아간 뒤 "저는 무사히 에볼라로부터 안전한 아르헨티나에 도착했습니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4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