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니, 믿고 먹었는데…건강식품의 배신 '쇳가루 검출' 제품 9종 확인
노니, 믿고 먹었는데…건강식품의 배신 '쇳가루 검출' 제품 9종 확인
  • 손진주 기자
  • 승인 2018.12.04 14:4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식품안전나라
출처-식품안전나라

 

[서울이코노미뉴스 손진주 기자] 건강식품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는 '노니' 제품에서 기준치의 수십 배에 달하는 쇳가루가 검출됐다.

서울시는 10월 23일부터 31일까지 국내 온라인몰·재래시장 등에서 판매 중인 노니 제품 27건을 수거해 시 보건환경연구원에서 분석한 결과 9개에서 쇳가루가 기준치(㎏ 당 10.0㎎ 미만)를 최소 6배에서 최대 56배 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4일 밝혔다.

기준치 이상의 쇳가루가 나온 제품은 ▲ 선인촌 노니가루 ▲ 선인촌 노니환 ▲ 동광종합물산(주) 노니환 ▲ 정우물산 노니열매파우더 ▲ 플러스라이프 노니가루 ▲ 한중종합물산 노니가루 ▲ ㈜푸른무약 노니 ▲ 월드씨앗나라 노니분말 ▲ 행복을파는시장 노니환 등 9개 제품이다.

노니는 열대식물 열매로 주로 분말, 차, 주스 등으로 섭취한다. 항암 및 항염 효과가 우수하다며 다양한 매체에서 다뤄지면서 '천연 항염제'로 인기를 끌었다. 하지만 기준을 준수하지 못한 제품들 때문에 소비자들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상황이다.

서울시는 "부적합 판정을 받은 9건은 모두 국내에서 분말·환으로 제조한 제품"이라며 "외국에서 가공한 수입 완제품 4건 중에는 부적합 제품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시는 부적합 제품을 전량 회수·폐기했으며 식품 당국에 업체에 대한 행정조치를 의뢰했다.

또 노니의 효능 등을 허위·과대광고한 8개 업체를 고발하고 앞으로 제조·판매업체를 주기적으로 점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