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흥행몰이...첫 방송 구독자 27만명 돌파
유시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 흥행몰이...첫 방송 구독자 27만명 돌파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1.05 20:1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처=노무현재단
                                        출처=노무현재단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팟캐스트 방송 '유시민의 알릴레오'가 5일 첫 방송부터 흥행에 성공했다.이 방송이 올라온 노무현재단 유튜브 채널은 전날 자정 첫 회분이 공개된 지 10시간 만에 구독 자수가 20만명을 넘어섰다. 이날 오후 5시 15분 현재 구독자 수는 총 27만명, 조회 수는 76만 건을 넘기며 인기몰이를 하고 있다.

또 팟방 인기차트 상위권에도 단숨에 이름을 올려 인기몰이를 지속할지 주목된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전 대표의 유튜브 채널인 'TV홍카콜라'도 지난달 18일 첫 방송 때 높은 관심을 받으며 접속이 폭주했으나 '알릴레오'에는 훨씬 못 미쳤다. 첫날 구독자 수는 2만여 명. 개국 18일째인 이날 현재 구독자 규모는 20만명 수준이다.
 
'유시민의 알릴레오'는 방송 이전부터 화제가 되면서 유튜브 채널 구독자 수가 수만 명에 달해 일찌감치 '흥행 홈런'을 예고했다. 정치권에서는 유시민 대 홍준표, 진보 대 보수의 유튜브 동영상 대결이라는 관전평도 등장했다. 첫날부터 채널 구독자가 20만명을 훌쩍 넘어서자 인터넷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유 이사장이 홍 전 대표를 압도했다는 반응도 나왔다.
 
이를 의식한 듯 홍 전 대표는 '알릴레오'의 흥행을 평가절하하고 나섰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북한 조선중앙TV 같은 좌파 유튜버는 한 달 내로 소재가 고갈될 거다. 국정홍보 방송은 원래 그렇다"며 "그리고는 TV홍카콜라 비난 방송만 하게 될 거다. 수비방송만 할 수밖에 없다는 것"이라고 썼다.

이어 "구독자 수야 좌파들은 잘 뭉치니까 단숨에 올라가겠지만 접속 시간, 접속자 수는 점점 떨어질 수밖에 없을 거다. 재미가 없을 수밖에 없으니까"라며 "1대 100의 싸움도 이길 수 있다는 것을 한번 보여드리겠다"고 말했다. 유 이사장도 이날 방송에서 "항간에는 어떤 보수 유튜브 방송과 알릴레오가 경쟁하는 것처럼 보도하던데 저희는 사실의 증거를 토대로 해서 합리적으로 추론하겠다"며 'TV홍카콜라'를 향한 견제성 발언을 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유 이사장의 첫 방송이 소위 '대박'을 치기는 했지만 방송의 인기가 지속할지는 지켜봐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방송 분량(58분)이 길어 유튜브 시청자층의 짧은 영상물 선호와는 거리가 있다는 분석이 그런 지적의 한 근거로 제시된다.

유 이사장은 첫 방송 말미에 "앞으로 짝수, 홀수 회로 나눠서 홀수 차에는 전문가를 모시고 국가현안 중심으로 정책을 살펴보고 짝수 차엔 해당 전문가가 어떤 분인지, 믿을 만한 분인지 깊이 들어가겠다. 일반 방송에서 만나기 어려운 분들이 많이 나오실 것"이라고 소개했다.
정책토론과 인터뷰를 혼용하는 방식으로 방송을 진행하는 한편 신선한 캐스팅을 통해 시청자의 관심을 붙잡아 두겠다는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