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대' 1월 구직급여 6256억 지급…1인당 134만원
'사상 최대' 1월 구직급여 6256억 지급…1인당 134만원
  • 손진주 기자
  • 승인 2019.02.12 10:1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6천256억…고용보험 피보험자는 83개월 만에 가장 큰 폭 증가

[서울이코노미뉴스 손진주 기자]  월간 구직급여 지급액이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건설경기 둔화로 실직자가 늘면서 구직급여 신청이 늘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고용노동부가 10일 발표한 '고용행정 통계로 본 2019년 1월 노동시장 동향'에 따르면 1월 구직급여 지급액은 6256억원으로 전년동월 4509억원보다 1747억원(38.8%) 증가했다.

이는 2015년 통계 집계 이후 사상 최대 규모다. 구직급여 지급자도 46만6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6만1000명(15.1%) 늘어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1인당 구직급여 지급액은 134만2000원으로 전년동월보다 22만8000원(20.5%)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구직급여 신규 신청자 수는 전년동월대비 1만9000명(12.7%) 늘었다. 지난해 평균 수준의 증가율(13.0%)을 유지했다.신규 신청자를 업종별로 보면 경기 둔화를 겪고 있는 건설업에서 5천명 늘었고 사업서비스업과 제조업에서 3천명씩 증가했다.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지난달 1천330만8천명으로, 작년 동월(1천280만8천명)보다 50만명(3.9%) 늘었다. 전년 동월 대비 증가 폭은 2012년 2월(53만3천명) 이후 83개월 만에 가장 컸다.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작년 1월부터 꾸준한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피보험자 증가는 고용보험을 통한 사회안전망에 편입된 사람이 늘어난 것으로, 그만큼 고용의 질이 개선된 것으로 해석된다.

고용보험 피보험자가 계속 증가하는 데는 경기 요인 외에도 고용보험 가입 대상을 확대한 정책 요인이 작용한 것으로 전문가들은 보고 있다.

지난달에도 고용보험 피보험자 증가를 이끈 것은 서비스업이었다. 지난달 서비스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889만8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47만6천명 늘었다.

업종별로는 보건복지에서 12만4천명 늘었고 내수 업종인 도소매(7만4천명)와 숙박음식(6만5천명)도 증가세가 두드러졌다. 지난달 제조업의 고용보험 피보험자는 357만5천명으로, 작년 동월보다 3천명 증가했다. 제조업의 전년 동월 대비 피보험자는 작년 12월 2천명 감소했으나 지난달 증가로 돌아섰다.

구조조정 중인 조선업을 포함한 기타 운송장비 업종의 피보험자는 구조조정 여파의 완화로 감소 폭이 2천명으로 줄었다. 기타 운송장비의 피보험자는 올해 1분기 중 증가세로 돌아설 것으로 노동부는 보고 있다.

자동차 업종의 피보험자는 지난달 1만1천명 감소했다. 완성차 제조업과 부품 제조업에서 각각 4천명, 7천명 줄었다. 지난달 고용보험 피보험자를 사업장 규모별로 보면 300인 미만 사업장에서는 36만2천명(3.9%) 증가했고 300인 이상 사업장에서는 13만9천명(4.0%) 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