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값 떨어졌다고? 여전히 집사기 어렵다...대출부담 더 커져
집값 떨어졌다고? 여전히 집사기 어렵다...대출부담 더 커져
  • 손진주 기자
  • 승인 2019.03.13 10:3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10년 이후 부담 최고…부동산 대출 규제에 건설사 현금도 '꽁꽁' 말라

[서울이코노미뉴스 손진주 기자] 부동산 대출 규제가 강화된 지 1년이 가까워지면서 주택 시장은 물론 주요 건설사들에도 현금유입이 줄어들고 있다. 건설사의 유동성 감소는 경제 성장률 하락에도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다.

13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최근 DSR 산출에 약관대출까지 반영되면서 대출은 더 어려워지게 됐다. 이미 DSR과 더불어 DTI, LTV 등 각종 대출 규제 비율이 강화되면서 분양시장엔 선순위 미계약 물량이 늘어나고 있다.

예금취급기관의 건설업 대출 증가율은 지난해 1분기부터 지속 감소해 4분기에는 마이너스(-0.6%)로 전환했다. 부동산 경기 우려와 함께 기업의 투자 감소와 대출 심사 강화 등이 복합적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대출 규제는 발주처의 투자 감소로 연결된다. 현대건설은 지난해 신규수주가 12.3%  줄었다. 해외 수주는 소폭 늘어난 반면 국내 건축 및 주택 수주가 급감했다. 대우건설도 국내 수주가 소폭 감소한 가운데 토목과 플랜트가 선방한 반면 주택건축 분야가 실적을 갉아먹었다.

사업체의 현금유입이 줄면 투자감소로 이어진다. 이미 경기 경착륙을 우려한 업계 및 발주처는 투자를 줄여왔다. 건설투자는 주거용 건축투자에 힘입어 지난해 1분기까지 33개월 연속 증가세를 지속하다 2분기부터 3분기 연속 감소세를 보였다.

이에 따라 연간 투자는 20년래 최대 낙폭(-4.0%)을 찍었다. 지난해 경제성장률을 떨어뜨린 주범으로도 지목된다. 1분기 성장률도 마이너스를 기록해 건설업 침체 뿐만 아니라 경제 성장, 일자리 우려를 키우고 있다.

한편 지난해 말 서울 주택구입 부담지수(K-HAI)가 2년6개월 연속 상승했다. 관련통계가 작성된 2004년 이후 가장 긴 기간 동안 상승세가 지속됐다.

한국주택금융공사 주택금융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서울 K-HAI는 133.3을 기록해 직전분기 대비 3포인트 올랐다. 2010년 2분기 134.7 이후로는 최고치다.

전체 주택 중 중위소득 가구가 살 수 있는 주택 비율인 주택구입물량지수(K-HOI)도 서울은 역대 최저치를 기록했다. 서울에서 집 사기가 매우 어렵다는 의미다.

서울 주택구입부담지수는 2016년 3분기부터 10분기 연속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주택구입부담지수는 소득이 중간인 가구가 중간 가격의 주택을 구매하기 위해 대출을 받을 때 원리금 상환 부담을 얼마나 져야 하는지를 지수화한 것이다.

K-HAI는 소득이 중간인 가구가 중간가격의 주택을 구매하려고 대출을 받을 때 원리금상환 부담을 지수화한 것이다. 100을 기준으로 소득의 25%를 원리금상환으로 부담한다는 의미며 수치가 클수록 부담도 커진다.

지난해 말 K-HAI는 서울만 오르고 전국 평균은 떨어졌다. 전국 대비 서울 K-HAI는 2.36배에 달했다. 세종을 제외한 16개 시도 중 광주(1.5)와 대전(0.3), 전남(0.4) 등이 상승했다. 경북은 제조업 불황으로 K-HAI가 0.7포인트 하락한 29를 기록해 가장 낮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