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기업 9개사 평균연봉 1억이상…직원 연봉 '킹'은 어디?
30대 기업 9개사 평균연봉 1억이상…직원 연봉 '킹'은 어디?
  • 김보름 기자
  • 승인 2019.04.02 11:5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잡코리아 시총 100대 기업 분석, 삼성전자 등 13곳이 억대 연봉...근속연수 최장 기업은 기아차 20.8년

[서울이코노미뉴스 김보름 기자] 시가총액 기준 100대 기업 가운데 13곳의 직원 평균 급여가 1억원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2일 취업포털 잡코리아에 따르면 시총 상위 100개 기업 가운데 지난해 사업보고서를 공시한 80개사(지주사 제외)의 직원 현황을 분석한 결과 1인 평균 급여는 8천100만원으로 집계됐다.

남자 직원이 받는 가장 높은 평균 급여는 1억 5,600만 원(메리츠증권)인데 반해 여자 직원의 최고 연봉은 9,300만 원(삼성전자)였다. 6,300만 원은 우리나라 근로자의 평균연봉의 상위 10% 수준에 달한다. 지난해 11월 한국경제연구원은 고용노동부의 ‘고용형태별 근로실태조사’ 자료를 바탕으로 6,700만 원 이상이면 상위 10%에 속하는 것으로 조사한 바 있다.

직원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기업은 에쓰오일(S-OIL)로 1억3천700만원이었으며, ▲ 메리츠종금증권(1억3천500만원) ▲ SK이노베이션(1억2천800만원) ▲ 삼성증권(1억2천100만원) ▲ NH투자증권(1억2천100만원) 등이 뒤를 이었다.

이들 기업을 포함해 삼성전자(1억1천900만원)와 SK텔레콤(1억1천600만원), SK하이닉스(1억700만원), 삼성화재해상보험(1억600만원), 롯데케미칼(1억600만원), 미래에셋대우(1억600만원), 삼성물산(1억500만원), 삼성카드(1억1백만원) 등 모두 13곳이 '억대 연봉 직장'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남자 직원의 평균 급여가 가장 높은 곳은 메리츠증권으로 1억5천600만원이었고, 여자 직원의 최고 연봉 직장은 삼성전자로 9천300만원이었다.

조사대상 기업들의 직원 평균 근속연수는 11.1년이었으며, 남성과 여성이 각각 11.8년과 8.6년이었다.

최장 근속연수 기업은 기아차로 평균 20.8년에 달했고 ▲ KT 20년 ▲ 포스코 19.3년 ▲ 현대차 18.9년 ▲ 대우조선해양 18.1년 등의 순이었다. 이들 대기업은 남자 직원 비율이 평균 75.7%로, 여자 직원(24.3%)의 3배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들 대기업은 남자 직원 비율이 평균 75.7%로, 여자 직원(24.3%)의 3배 수준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 직원 비율이 가장 높은 기업은 현대제철로 96.9%에 달했으며, 신세계는 여자 직원 비율(68.8%)이 최고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