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창수 추도사..."故조양호 회장, 국가위상 높인 민간외교관"
허창수 추도사..."故조양호 회장, 국가위상 높인 민간외교관"
  • 김준희 기자
  • 승인 2019.04.12 15:1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의 길을 연 선도적인 기업가...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산업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아"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6일이다. [사진출처=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김준희 기자]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이 12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 빈소가 차려진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별세와 관련해 "비통한 마음을 감출 수가 없다"며 안타까움을 전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허 회장은 이날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 조문을 앞두고 '추도사'를 통해 "먼 곳에서 들려온 비보에 가슴이 무너져 내리는 먹먹함이 밀려온다"고 말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조양호 회장은 대한민국의 길을 연 선도적인 기업가였다"며 "지난 45년간 끊임없는 변화와 혁신을 통해 황무지에 불과하던 항공·물류산업을 세계적인 반열에 올려놓았다"고 고인의 업적을 기렸다.

허 회장은 특히 "민간 외교의 장에는 항상 조양호 회장이 중심에 있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업은 국가에 기여해야 한다'며 한미재계회의, 한불최고경영자클럽 등 국제 경제 협력의 선두에 있었다"고 전했다.

또 "작년 10월 한미재계회의를 주재하던 모습이 눈에 선하다"면서 "얼마나 힘들었을까 하는 생각에 마음이 아프다"고 애도했다.

이어 허 회장은 "2009년 평창 동계올림픽 유치위원장을 맡아 거의 모든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을 만나 평창에 대한 지지를 호소했다"면서 고인은 애국자였다고 회상했다.

아울러 "그는 문화와 스포츠를 사랑한 예술가이기도 했다"면서 "프랑스 루브르 등 세계 3대 박물관에 한국어 안내 서비스를 성사시켰고, 대한체육회와 대한탁구협회 등을 이끌었다"고 전했다.

이밖에 허 회장은 "지금 우리 경제는 그의 열정과 혜안이 그 어느 때보다 절실하다. 그의 빈자리가 더 크게 다가온다"면서 "힘겨웠던 세상의 짐과 걱정을 다 잊고 편하게 잠들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은 지난 7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LA)의 한 병원에서 폐질환 악화로 별세했다. 향년 70세.

1949년 3월8일 인천에서 조중훈 한진그룹 창업주의 장남으로 태어난 조 회장은 1974년 대한항공에 입사했다. 1992년 대한항공 회장에 이어, 2003년 한진그룹 회장에 올랐다.

지난 8일 별세한 조양호 회장의 장례는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이날부터 오는 16일까지 닷새간 한진그룹장으로 치러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