병상서 5년 이건희 회장 병세는?..."'생존여부 아무도 알 수 없어"
병상서 5년 이건희 회장 병세는?..."'생존여부 아무도 알 수 없어"
  • 김준희 기자
  • 승인 2019.05.09 18:0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 측, "안정적 상태로 가족들 수시로 병문안"..."'10조 상속세'납부 늦추려고 억지로 생존 연장" 주장도
이건희 삼성 회장
                                                                                                           이건희 삼성 회장

[서울이코노미뉴스 김준희기자] 삼성 이건희 회장이 쓰러진 지 10일로 5년을 맞으면서 이 회장의 상태에 세인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일부에서는 10조원에 달하는 상속세 납부를 지연시키기 위해 생존을 이어가고 있다는 주장하고 있지만 삼성 측은 "안정적 상태"라고 반박했다.

9일 재계에 따르면 이 회장은 5년동안 삼성서울병원 VIP 병실에 입원 중이다. 이 회장은 지난 2014년 5월 10일 이태원동 자택에서 급성 심근경색을 일으켜 인근 순천향대학 서울병원에서 심폐소생술(CPR)을 받은 뒤 다음날 새벽 삼성서울병원으로 옮겨져 심장 스텐트 시술을 받았다. 심폐기능이 정상을 되찾자 입원 9일 만에 중환자실에서 병원 20층에 있는 VIP 병실로 옮겨져 지금까지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이 회장의 현재 상태는 의식은 없으나 안정적으로 알려져있다. 이 회장은 인공호흡기나 특수 의료장비 없이 주로 병상에 누운 상태로 자가호흡을 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의식은 없지만 접촉과 소리 등에 반응하고 있기 때문에 병실에서 영화와 음악 등을 켜놓는 '자극 요법'을 진행하는 한편 의료진이 휠체어에 태워 복도 산책을 시키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용 부회장,홍라희 전 삼성미술관 리움 관장,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이서현 삼성복지재단 이사장 등 가족은 수시로 병원을 찾아 문안하고 있다.

이처럼 이 회장의 병원생활이 5년이라는 긴 세월이 흐르자 증권가 정보지 등에서 수차례 이 회장 위독설이나 사망설이 나돌기도 했다.

경찰은 지난해 2월 이 회장의 조세포탈 혐의 수사 과정에서 삼성서울병원 의료진을 통해 이 회장이 생존해 있다는 것을 확인했다. 다만 의사소통이 어려워 진술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확인, 따로 조사하지 않고 검찰에 시한부 기소중지 의견으로 송치했다.

삼성 직원들은 ‘회장님 보고 싶습니다. 빨리 일어나세요’와 같은 이 회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메시지를 꾸준히 올리고 있다고 한다. 2015년 삼성그룹 온라인 사내게시판에 1만개가 넘는 글이 올라왔고, 2017년에는 이 회장 취임 30주년을 맞아 전 계열사에서 이 회장의 쾌유를 기원하는 내용의 특별영상을 제작하기도 했다.

재계 관계자는 "현재 이 회장의 생존여부는 아무도 알수 없다"며 "삼성측에서는 부인하고 있지만 상속세 납부를 늦추려고 이 회장의 수명을 억지로 연장하고 있을 수도 있다"고 말했다.

현재 재게에서는 이 회장의 생존여부보다 상속세에 더 관심을 갖고 있다. 이 회장은 현재 삼성전자 지분 4.18%(10조6600억원)와 삼성생명 지분 20.76%(7조6200억원)를 보유하고 있다. 총 18조2800억원 규모다. 일반 상속세율 50%만 고려하면 상속세는 9조1400억원 가량이다.

여기에 경영권 할증률이 붙는다. 지분 50% 이상이면 할증률은 30%, 그 이하 지분을 넘겨줄 때는 20%가 붙는다. 할증률 20%가 붙으면 상속세는 10조9600억원까지 늘어난다.

문제는 10조원이 넘는 상속세를 마련할 방안이 없다는 것이다. 상속세를 내기 위해 삼성전자 지분을 매각하면 경영권이 위험해진다. 가뜩이나 이 회장 가족 지분이 5.79%에 불과한데 더 줄일 수는 없다.

이 부회장의 재산은 현재 6조5000억원 가량 된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지분 0.7%, 삼성물산 17.23%, 삼성SDS 9.2%를 보유하고 있다. 이 부회장 보유 주식 매각만으로는 상속세를 장만하기 어렵다.

한 재계 관계자는 "정치권에서 추진하고 있는 상속세 개편안에 한가닥 기대를 걸수 있지만 이것도 언제 실현될지는 기약하기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