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던 휘발유 가격, 16주 만에 하락세 "서울 평균 1623원"
치솟던 휘발유 가격, 16주 만에 하락세 "서울 평균 1623원"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06.08 18:2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월 첫째 주 전국 평균 휘발유가격 ℓ당 1.2원 내린 1535.1원…경유·LPG 가격도 하락
휘발유가격이 4개월 만에 첫 하락했다.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15주 연속 상승세를 이어오던 휘발윳값이 주간 단위로는 4개월 만에 처음으로 하락했다.유류세 인하 폭 축소가 발표된 지 한 달 만이다.

8일 한국석유공사 유가정보서비스 오피넷에 따르면 6월 첫째주 기준 전국 주유소의 휘발유 가격은 전주보다 1.2원 하락한 리터당 1535.1원을 기록했다. 지난 5월 중순께 오름폭이 다소 완만해지기 시작해 전주 ℓ당 4.0원 소폭 오르는 데 그치더니 이번주 들어 상승세가 꺾인 것이다.

전국 경유 평균 판매가도 같은 기간 1.8원 내린 리터당 1396.9원을 기록했다. 휘발유와 마찬가지로 15주 연속 오름세에서 하락세로 돌아섰다. 지난해 정부의 유류세 15% 인하 직후 국제유가 하락과 맞물려 15주째 떨어졌던 휘발유 가격은 2월 셋째주부터 반등해 지난주까지 15주 연속 올랐다.

이달 들어 가격 상승 폭이 점차 꺾이는 모습을 보였다. 이달 초 정부의 유류세 인하폭 축소 여파가 휘발유값에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국제유가의 하락세도 가격에 영향을 미쳤다.

상표별로는 평균가가 가장 높은 SK에너지의 휘발유 가격이 전주 대비 1.5원 내린 1548.2원을 기록했고 경유의 경우 2.1원 내린 1410.2원으로 나타났다. 다만 알뜰주유소 휘발유와 경유는 각각 1.9원과 1.0원 오른 1508.1원과 1373.9원을 기록했다.

지역별 휘발유 가격은 서울이 전주 대비 2.4원 내린 리터당 1623.2원으로 전국 평균 가격보다 88.2원 높았다. 다음으로 제주(1616원), 경기(1546원), 충북(1540원), 강원(1538원) 등 순으로 높았다. 가격이 가장 낮은 경남 지역의 휘발유 가격은 1514.2원으로 서울보다 109.1원 낮다.

석유공사는 “미국의 대 멕시코 관세부과 및 인상 예고 등에 따른 세계경기 침체 우려와 미국 원유재고 증가 등의 영향으로 하락했다”고 밝혔다.

한편 국제유가는 두바이유 기준 배럴당 59.9달러를 기록해 전주 대비 6.8달러 하락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