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서 물 건너온 ‘흑당버블티’ 열풍…건강에도 좋을까?
대만서 물 건너온 ‘흑당버블티’ 열풍…건강에도 좋을까?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7.09 11:26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흑당이 백당보다 건강에 좋을 것이란 인식이 인기요인에 한몫…'빽다방' 블랙펄밀크티 경우 609.85kcal에 달해
흑당버블티 /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최근 유행 중인 '흑당버블티' /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선영 기자] 대한민국에 흑당 열풍이 불고 있다.

점심시간 직장인들이 밀집한 지역이나 번화가를 돌아다니다보면 ‘흑당버블티’ 가게 앞에 수많은 손님들이 줄지어 서 있는 모습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또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등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흑당버블티를 해시태그(#)한 수많은 게시물들이 올라오며 인기를 증명하고 있다.

흑당은 흑설탕을 캐러멜화한 비정제 사탕수수당으로 너무 달지 않으면서도 맛이 고소해 음료나 디저트 등에 많이 활용된다. 달콤한 맛도 즐기면서 흑당이 백당보다 건강에 좋을 것이라는 인식이 흑당 음료의 인기요인으로 자리 잡았다. 

인스타그램에 '#흑당버블티' 검색했을 때
                                      '흑당버블티' 해시태그 검색 시 인스타그램

하지만 실제로는 건강에 좋을 것이라는 기대에 미치지 못했다. 대만 흑당 버블티를 재해석한 음료로 흑당 시럽과 흑당 펄이 들어간 커피전문점 드롭탑의 ‘흑당 버블티’ 400g 흑당 음료 기준 설탕량은 40g 수준으로 세계보건기구 하루권장 설탕 섭취량 25g을 훌쩍 넘는다.

때문에 흑당이라고 안심하고 과다 섭취했을 때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흑당 음료는 백당 음료와 마찬가지로 대부분 열량이 높아, 먹더라도 양과 횟수를 조절해야한다. 

커피 브랜드 ‘빽다방’ 블랙펄밀크티의 경우 열량이 609.85kcal에 달한다. 흰 쌀밥 두 공기(420g)를 먹을 때와 비슷한 열량이다.

함유된 당의 양도 만만치 않다. 대부분의 흑당 커피·차의 열량은 일반 라떼 류와 비슷한 300 ~500kcal 정도지만, 흑당티 안의 설탕 양은 이들 제품을 뛰어넘는다. 

                                                 '흑당티' 해시태그 검색 시 인스타그램 

400g 들이 흑당 음료 기준 설탕 량은 보통 30~40g 사이다. 일부는 50g에 육박한 제품도 있다. 흑당 커피·티 한 잔을 먹으면 세계보건기구(WHO) 하루 권장설탕 섭취량 25g(2000kcal 섭취 기준) 이상을 한 번에 섭취하는 셈이다.

흑당이라고 해도 백당보다 영양 성분, 당 흡수율에서 나을 게 없다. 가공 과정에서 색깔만 다를 뿐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일부 영세업체들이 백당을 가공한 캐러멜 류를 흑당이라고 속여 파는 경우까지 있다”고 말했다. 이어 “설탕 자체는 좋고 나쁨의 가치 대상이 아니라 얼마만큼의 양을 사용하느냐가 관건”이라고 전했다.

2017년 열풍을 일으켰던 '대왕 카스테라' /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2017년 열풍을 일으켰던 '대왕 카스테라' / 사진출처=온라인 커뮤니티

이번 흑당 열풍이 대왕 카스테라처럼 프랜차이즈 업계에 부정적인 전례를 남길 수 있다는 우려도 있다. 대만에 다녀온 여행객들의 입소문으로 알려진 대왕 카스테라는 특유의 크기와 맛에 전국적으로 유행했다. 

2017년 3월 종합편성채널이 방영한 소비자고발 프로그램에대왕 카스테라가 도마 위에 오른 후 인기는 급속히 식었다. 당시 해당 방송에서는 대왕 카스테라가 사용한 식용유를 문제 삼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