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헬기 택시' 서비스 시작…맨해튼서 JFK공항 '8분'
우버,'헬기 택시' 서비스 시작…맨해튼서 JFK공항 '8분'
  • 윤석현 기자
  • 승인 2019.07.10 17:4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요금 200달러에 평일 오후 러시아워때 운행…일각에선 안전성 우려 제기
미국 뉴욕에서 승객들이 우버콥터에서 내리고 있다.
미국 뉴욕에서 승객들이 우버콥터에서 내리고 있다.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기자] 승차 공유 시스템을 세계 최초로 도입한 우버가 헬리콥터로 미국 뉴욕도심에서 공항을 오가는 서비스를 시작했다. 이번 서비스는 편도 200달러에 이용할 수 있어 항공편 출장이 잦은 뉴욕 비즈니스맨들이 많이 활용할 것으로 예상된다.l

뉴욕타임스와 CNN은 9일(현지 시간) 뉴욕 맨해튼 남부 휴스턴가 인근 헬기장과 존 F. 케네디(JFK) 국제공항 사이를 8분 만에 이동할 수 있는 '우버콥터'(Uber Copter) 서비스 가 출시됐다고 보도했다.

평일에는 차로 1시간, 러시아워에는 2시간 넘게 걸리고 지하철과 철도로는 50∼75분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진 이 길을 8분안에 이동할 수 있게 된 것이다.

다만 우버콥터는 최상위 2개 등급인 플래티넘과 다이아몬드 등급 회원만 이용할 수 있다. 가격은 편도 약 200달러(23만6000원)로 책정됐다.

뉴욕타임스는 우버는 우버콥터를 통해 지상 교통을 포함한 전체 이동 시간을 30분 이내로 단축하는 게 목표라고 보도했다.

우버택시는 최대 5명이 탑승할 수 있다. 월요일부터 금요일까지 오후 러시아워 시간에 운행한다. 당일 또는 최대 5일 전에 우버 앱을 통해 예약할수 있다. 승객은 개인 가방 1개와 40파운드(18kg) 이하의 수하물을 소지할 수 있다. 일반 우버와 마찬가지로 수요에 따라 가격이 결정된다.

승객들이 이륙하기 전에 90초짜리 안전 비디오를 시청하지만 안전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다.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과 코리 존슨 뉴욕시 의회 의장 등은 이 서비스의 안전성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지난달 초 뉴욕 맨해튼의 54층 빌딩 옥상에서 민간 헬기가 비상착륙 하는 사고가 있었기 때문이다.

이와 관련해 우버는 우버콥터를 위탁 운영하는 전세헬기 업체 헬리플라이트가 좋은 안전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