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車, 안사요"…7월 일본차 판매 한달새 32% 급감
"일본車, 안사요"…7월 일본차 판매 한달새 32% 급감
  • 이종범 기자
  • 승인 2019.08.05 10:5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입차 시장내 점유율도 전월에 비해 6.7%p 떨어져…불매운동 영향준 듯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7월 국내 일본차 판매량이 17%가량 감소했다.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여파로 7월 국내 일본차 판매량이  크게 감소했다.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종범기자] 일본제품에 대한 불매운동이 본격화되면서 7월 국내 일본차 판매량이 전월에 비해 급감했다.  7월 전체 수입차 판매가 소폭 늘어난 것을 감안하면 일본 수출규제에 맞선 불매운동이 상당한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5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등록이 2674대로 전월에 비해서 32.2% 감소했다. 또 지난해 같은 기간(3229대)에 비해서는 17.2% 줄었다.

수입차 시장 내 점유율도 전년보다 2%포인트 하락해 13.7%를 기록했다. 전월(20.4%)에 비해서는 무려 6.7%포인트나 떨어졌다.
  
브랜드별로는 렉서스를 제외하고 대부분 판매량이 크게 감소했다.  
  
렉서스는 지난달 판매량이 982대로  전월에 비해서는 24.6% 감소했지만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서는 32.5% 뛰었다. 렉서스 ES300h는 7월 판매순위 3위에 올랐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7월에는 렉서스 ES가 교체를 앞두고 재고가 부족한 상황이었다”며 “전월 대비로 감소했지만 통상 계약 후 출고까지 1∼2개월 걸리는 점을 감안하면 최근 불매운동 영향이 바로 반영된 것인지 분명하진 않다”고 말했다.
  
토요타는 865대, 혼다는 468대를 판매했다. 전년 동월보다 각각 31.9%, 33.5% 감소했다. 전월과 비교하면 각각 37.5%, 41.6%로 감소 폭이 더 컸다.
  
닛산은 228대로 35.0% 줄었고, 인피니티는 131대로 19.6% 줄었다.
  
올해 상반기만 해도 일본차에 대한 인기는 상승세였다. 올해 상반기에는 지난해 동기보다 10.3% 증가했고, 6월에는 증가율이 17.0%에 달했다.

한편 7월 전체 수입 승용차 신규 등록대수는 1만9453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5.2% 감소했으나 전월에 비해서는 0.3% 늘어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