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문 대통령 겨냥한 욕설 영상 틀어 파문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문 대통령 겨냥한 욕설 영상 틀어 파문
  • 김준희 기자
  • 승인 2019.08.09 17:1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례조회서 유튜브 영상 상영...“한국여성 7달러에 몸 팔 수 있다”는 내용도 담겨
한국콜마 해명에 “있을 수 없는 일 저질러 놓고 반성 안 해” 네티즌 비난 잇따라
                                                                       한국콜마 전경

[서울이코노미뉴스 김준희 기자] 화장품 제조업체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이 직원 조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비속어를 섞어 비난하고 여성들을 성적으로 심하게 비하하는 유튜브 영상을 상영한 사실이 드러나 파문이 확산되고 있다.

한국콜마는 유명 화장품 브랜드에 제품과 원료를 제공하는 회사로, 기술력을 인정받는 업체이다.

한국콜마는 9일 이와 관련해 “위기 대응을 위해 대외적 환경과 현상에 대한 이해를 돕고자 최근 인터넷상에 유포되고 있는 특정 유튜브 영상의 일부분을 인용했다”고 해명하면서 여성을 비하하는 내용은 없었다고 부인하는 공식 입장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도저히 있을 수 없는 일을 저질러놓고 전혀 반성하지 않고 있다”고 거세게 비난하고 있다.

지난 8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윤 회장은 지난 6일과 7일 이틀에 걸쳐 세종시 본사와 서울 서초구 내곡동 신사옥에서 직원 700여명을 대상으로 월례조회를 했다. 조회에는 직원들이 의무적으로 참석해야 한다. 

윤 회장은 조회에서 일본의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책을 얘기하다가 직원들에게 한 유튜버의 영상을 보여주었다. 

영상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조치와 관련한 정부의 대응을 비난하는 내용으로 일관했다. 

유튜버는 "아베가 문재인의 면상을 주먹으로 치지 않은 것만 해도 너무나 대단한 지도자임에 틀림이 없습니다"라며 속어와 비어를 섞어 문 대통령은 비난했다.

그러면서 "김정은하고는 케이크를 또 잘만 X먹었습니다. 그 XX을 떨면서도 한일 관계가 최악이라는…" 등 험악한 말도 내뱉었다. 

아울러 “베네수엘라의 여자들이 단돈 7달러에 몸을 팔고 있다. 우리나라도 곧 그 꼴이 날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에 이를 지켜봤던 직원들은 익명 게시판을 통해 항의의 글을 올렸다.

관련 뉴스를 접한 네티즌들은 "조회에서 모든 여성 직원을 상대로 성희롱을 한 것", "윤동한 회장 본인이 직접 비방한 것은 아니지만 문재인 대통령을 욕한 거나 다름없다" 등 신랄한 반응을 보였다.  

한국콜마는 9일 공식 발표문을 통해 “영상을 보여준 취지는 일부 편향된 내용처럼 감정적으로 대응하거나 현혹되어서는 안 되고 올바른 역사인식을 갖고 현 상황을 바라보고 기술력으로 극복해야 한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여성에 대한 부적절한 사례 언급은 전혀 없었다”고 부인하고  “이번 사안을 계기로 윤동한 회장 이하 한국콜마 임직원은 조금 더 겸손한 마음으로 고객들에게 다가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국콜마 윤동한 회장

한편 윤동한 회장은 30명의 조세포탈범 명단에 포함돼 불성실 기부금 수령단체 11개, 해외금융계좌 신고의무 위반자 1명과 함께 지난해 12월 국세청 누리집에 인적사항 등이 공개됐었다.

국세청에 따르면 윤동한 회장은 타인 명의로 보유하던 차명주식에서 발생한 배당소득과 차명주식 매도에 따른 양도소득을 신고 누락하는 방법으로 세금 36억7900만원을 포탈해 2017년 8월 서울고법에서 징역 2년6월에 집행유예 3년을 선고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