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지 채솟값 폭락이라면서”...소비자들 가격 하락 체감 못 해
“산지 채솟값 폭락이라면서”...소비자들 가격 하락 체감 못 해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08.12 11:5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트에서도 가격은 그대로...무나 배추 등 무거운 채소는 유통비용 높아 생산지서 폐기하기도 
최근 무 가격이 폭락한 가운데 8일 강원 강릉시 외곽 들판에 수확을 포기한 무들이 방치돼 있다. / 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선영 기자] 최근 고랭지 무, 배추 가격 폭락으로 강원 고랭지 채소밭에서는 농민들이 출하를 포기하고 산지에서 폐기하는 일이 벌어지고 있다. 산지 폐기는 가격 회복을 위해 시장에 출하되는 농산물을 줄이는 극약 처방이다.

농민들이 애지중지 키운 채소를 밭에서 갈아엎고 있지만 정작 소비자들은 채솟값 폭락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 유통 과정이 다단계로 이뤄지는 데다 무나 배추처럼 무거운 채소는 유통 비용이 다른 채소보다 높아 상대적으로 소비자 가격 변화 폭이 작기 때문이다.

"저렇게 갈아엎어 버릴 거면 날 주지 아깝게 왜 폐기해요?"

채솟값 폭락에 산지 폐기가 벌어질 때마다 소비자들이 주로 하는 말이다.

소비자들 입장에서는 버릴 거라면 차라리 형편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나누어주는 게 합리적으로 보인다.

하지만 생산자인 농민 입장은 다르다. 나누어주거나 창고에 저장을 할 수도 있겠지만 굳이 산지 폐기를 하는 이유는 '비용' 때문이다.

무나 배추처럼 상대적으로 무거운 채소는 유통비용이 그만큼 많이 든다.

'저장했다가 팔면 될 일'이라는 얘기도 저장 비용을 생각하면 선택하기 쉽지 않다.

무의 경우 보통 1평(3.3㎡)당 1박스(20㎏)가 나오는데 어림잡아 무밭 1평을 산지 폐기하는 데 3천원이 든다고 하면 포장비, 운송비, 인건비는 4천원으로 더 많이 든다.

물론 인심 좋은 농민들의 경우 팔지 못한 무를 싼값에 내놓기도 하지만, 굳이 산지까지 찾아 이를 가져가는 소비자는 거의 없다.

저장하려고 해도 저장시설이 없는 농가가 대부분인 데다, 일단 저장시설에 들어가면 폐기 시 산업폐기물로 분류돼 폐기물 가격에 1t당 10만∼12만원이 나온다.

요즘처럼 장마와 폭염이 반복되면 멀쩡한 무도 며칠 지나면 썩어버린다.

썩어가는 무밭을 그대로 방치하면 무름병과 여러 병해충이 발생해 이모작마저 불가능하게 된다.

결국 산지 폐기하는 게 가장 적은 비용으로 처리하는 방법이라는 결론이 나온다. 지자체나 정부 입장에서도 먹거리를 폐기한다는 게 기분 좋은 일이 아니지만, 농업인을 보호하고 비용을 아끼려면 산지 폐기를 선택할 수밖에 없는 것이다.

지난 6일 오후 강원 평창군 진부면 한 무밭에서 출하되지 못한 무가 한쪽에 버려져 있다. / 연합뉴스

12일 기준 가락시장에서 거래되는 상급 무 1상자(20㎏) 가격은 6,318원이다.

지난해 같은 날 23,623원과 견줘 3분의 1에도 못 미치고, 평년가격인 14,247원과 비교해도 절반이 채 되지 않는다.

중품 1상자는 4,202원으로 지난해(18,451원)보다 4분의 1로 떨어졌고, 하품은 1,712원에 거래돼 지난해(11,687원)와 비교하면 약 1만원이나 차이가 난다.

급기야 하품은 지난달 말 834원에 거래돼 1천원도 넘지 못했다.

배추 역시 상급 1망(10㎏)에 6천∼7천원 대에 거래돼 평년보다 25%가량 낮다.

하지만 정작 소비자들은 가격 폭락을 체감하지 못하고 있는데, 그 이유는 '유통구조'에서 찾을 수 있다.

고랭지 채소 유통은 농업인→산지유통인 또는 농협→도매시장 또는 가공업체 납품 순으로 이뤄진다. 도매시장으로 가는 경우 지금처럼 낙찰가가 6천원이라면, 막상 소비자가 마트에 가보면 가격이 1만5천원인 것이다.

직거래를 거쳐 소비자에게 공급하지 않는 이상 도매시장에서 경매사→중도매인→판매인 과정을 거치다 보면 경매가가 아무리 낮아도 소비자 가격 변동을 체감하기 어렵다.

결국 유통과정에서 발생하는 수수료와 운송비 등 고정비용과 유통이윤 탓에 채소 가격이 비쌀 때는 한 없이 비싸게 느껴지고, 쌀 때는 그 차이가 피부에 와 닿지 않는 것이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기상이변으로 작황이 어떻게 변할지 모르고, 올해는 추석도 빨라 상황을 지켜보며 수급 물량을 조절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