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진 “유시민, 오버하지 마라…오히려 민주당 힘들게 해”
박용진 “유시민, 오버하지 마라…오히려 민주당 힘들게 해”
  • 이종범 기자
  • 승인 2019.08.30 16:46
  • 댓글 3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도와주려는 의도는 알겠는데 검찰, 언론, 대학생의 등을 돌리게 해”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종범 기자]  “유시민씨는 노무현재단 이사장이고, 민주당 당원이 아니다. 편 들어주려고 하는 건 고맙게 생각하지만 오버하지 마라.”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은30일 채널A ‘돌직구쇼’에 출연해 “어제 유 이사장 발언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도와주려는 의도는 알겠는데 검찰, 언론, 대학생의 등을 돌리게 한 것 같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발언이)적절치 않은 이유는 마스크 쓰지 말라고? 엄마, 아빠한테 혼날까 봐 그러는 거다. 경찰이 잡아가고 그런 게 아니고. 유 이사장이 학생운동을 할 때, ‘왜 너 이렇게 앞장서서 하냐’고 부모님이 걱정하지 않냐. 유시민 이사장님의 20대나, 박용진의 20대나, 지금 20대나 피의 온도는 똑같다”고 덧붙였다.

전날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사퇴를 촉구하는 서울대 촛불집회에 대해 “과거엔 우리가 진실을 말해야 하고 비판하면 불이익이 우려될 때 마스크를 쓰고 시위하는 것”이라며 “지금 같은 상황에 왜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고 집회하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현 정권이 권력으로 조 후보자에 대한 문제제기를 틀어막고 있지도 않고 여론은 압도적으로 조국에 부정적이고 대통령에 비판적인데 이 마당에 대학생들이 집회까지 할 이유가 없다”며 “집회가 사실상 물반 고기반. 실제 서울대생들이 집회에 더 많은지, 서울대생 집회를 구경하러 온 한국당 사람들이 더 많은지도 알 수 없다”고 지적했다.

박 의원은 “조국 법무부 후보자를 도와주겠다고 하시는 분들 중에 이재정 경기교육감님. 힘들어 죽는 줄 알았다. 에세이라고 이야기하면서 뭐가 문제냐고 해서, 조 후보자와 청문회를 준비하는 민주당 위원을 더 난감하게 만들었다”라며 “이재정 교육감도 당원 아니고, 유 이사장도 당원 아니다. 오히려 이 상황을 잘 관리해서 청문회까지 가고 진실이 명확하게 드러날 수 있도록 노력하는 민주당과 민주당 법사위 청문위원들 힘들게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재정 경기도 교육감은 22일 페이스북으로 ”조국 장관 후보자의 딸이 고등학생 때 ‘논문 제1저자’라고 여기저기에서 문제를 제기하고 있다. 참다못해 한마디 한다“라며 ”2010년 당시 이명박 정부 시절에 대학 입시에 사정관제도를 도입하면서 여러 가지 활동을 입시평가에 반영했다. 이런 활동의 일환으로 장려한 것이 학생들이 대학교수 등 전문가들로부터 보다 ‘전문적인 교육’ 경험을 쌓는 것이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이런 실습이 끝나면 실습보고서 같은 것을 쓴다. 미국에서는 이런 보고서를 ‘에세이’라고 하는데 에세이의 우리말이 적절한 말이 없어서 ‘논문’이라고 부른다”라며 ”조 후보 따님의 경우도 대학교수의 지도 아래 현장실습을 한 것이고 그 경험으로 ‘에세이’ 보고서를 제출한 것이다. 이것을 논문이라고 한다면 당연히 제1 저자는 그 따님“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해바라기 2019-09-05 13:17:36
유시민 종경했습니다
정말 오버하지 마세요.

반민특위 2019-08-30 19:00:12
박용진이 오버하구먼....
자한당/조선일보 토착왜구,친일청산!!
사법개혁 조국수호!!♥♥

현파 2019-08-30 17:17:30
힘들다고? 우리는 민주 너희들 때문에 힘들다. 울화통이 터져!! 언제까지 꼴통들한데 멱살잡혀 끌려다닐래? 너희들 입이 없냐? 정보가 없냐? 얼마나 너희들이 시원찮게 보이면 국민들이 유시민을 호출하냐?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