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 ‘포니’ 45년 만에 전기차로 재탄생…디자인은 역시 원조?
현대 ‘포니’ 45년 만에 전기차로 재탄생…디자인은 역시 원조?
  • 박미연 기자
  • 승인 2019.09.10 17:4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최초의 독자 생산 모델…독일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공개
현대자동차 제공

[서울이코노미뉴스 박미연 기자] 현대자동차가 10일(현지시간) 제68회 프랑크푸르트 모터쇼에서 포니 디자인을 기반으로 하는 EV 콘셉트카 45를 최초 공개했다.

EV 콘셉트카 45에는 현대차의 새로운 고객 경험 전략 '스타일 셋 프리'가 담겼다. 스타일 셋 프리란 고객마다 차량의 인테리어 부품과 하드웨어 기기, 상품 콘텐츠 등을 자유롭게 구성할 수 있는 맞춤형 고객 경험 전략이다.

포니는 최초로 현대차의 로고를 달고 판매된 대한민국 자동차 최초의 독자 생산 모델이다. 이전까지 출시되던 현대자동차의 차량들은 모두 해외 브랜드 자동차 모델을 한국에서 생산하는 라이센스 방식이었다, 

1974년 공개한 포니 자동차 ⓒ온라인커뮤니티

이날 공개한 EV 콘셉트카 45에서 숫자 45는 현대차의 시작을 알린 포니 쿠페 콘셉트가 1974년 토리노 모터쇼에서 공개된 지 45년이 됐다는 의미를 담았다. 또 1970년대 항공기 디자인에서 영감을 받은 모노코크 방식의 바디가 공기 역학과 경량화를 구현했다. 더불어 후면부 C 필러에 내장된 날개 형상의 4개의 스포일러로 과거 포니 쿠페 콘셉트 C 필러의 공기구멍 4개의 형상을 유지했다.

현대차는 이미 올해 1월 CES 2019에서 2020년에 선보일 전동화 플랫폼 'E-GMP(Electric-Global Modular Platform)'에 기반한 신형 전기차 출시를 예고한 바 있다.

이상엽 현대자동차 디자인센터장은 "EV 콘셉트카 45의 내장은 차량 내부가 거실 내 가구의 일부로 보이도록 디자인됐다"고 설명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포니 기억이 새롭다”, “45년전 컨셉카가 더 이뻐보인다”, ‘포니 쿠페 컨셉이랑 이어지는 스토리텔링은 조금 약해보여서 괜히 아쉽네요“와 같은 반응을 보였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번 모터쇼에서 ‘45’ 외에도 벨로스터 N 기반의 일렉트릭 레이싱카 ‘벨로스터 N ETCR’을 처음으로 선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