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클로, ‘위안부 피해자’ 조롱…“80년 넘은 일 기억하냐고?”
유니클로, ‘위안부 피해자’ 조롱…“80년 넘은 일 기억하냐고?”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10.18 14:5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커뮤니티에 '의미심장한 유니클로 광고'...많은 조선인 여성, 위안부로 동원된 특정 시기 꼬집어
유니클로 'LOVE & FLEECE' 광고 영상 캡처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유니클로의 광고 영상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조롱하는 취지로 보인다는 주장이 나와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1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의미심장한 유니클로 광고'라는 글과 함께 유니클로 광고 영상을 캡처한 사진 여러 장이 올라왔다. 

논란이 된 광고는 지난 15일부터 국내 TV와 유튜브 등을 통해 송출된 '유니클로 후리스 : LOVE & FLEECE 편'이다. 광고에서는 외국인 소녀와 할머니가 함께 등장해 이러한 대화를 나눈다. 

소녀가 할머니에게 "스타일이 정말 좋다. 제 나이 때는 옷을 어떻게 입었냐고 묻자 할머니는 어이가 없다는 듯 표정을 지으며 "맙소사, 그렇게 오래 전 일은 기억하지 못해!(Oh My God, I can't remember that far back!)"라고 말한다.

해당 광고 영상은 한국뿐 아니라 미국, 일본 등 다른 나라에서도 송출되고 있다. 하지만 국내편 광고 자막에서만 "맙소사, 80년도 더 된 일을 기억하냐고?"라며 특정 연도를 꼬집어 비난은 더해지고 있다. 

유니클로 'LOVE & FLEECE' 광고 영상 캡처

지금으로부터 80년 전은 1939년으로 일제의 '조선인 노무동원'이 본격적으로 시작된 때로, 조선인 노동자를 중요 산업으로 강제 연행하고, 많은 조선인 여성이 위안부로 전선에 동원된 시기다. 

해당 영상을 접한 네티즌들은 "확대 해석이라면 왜 하필 한국 광고에만 문구를 추가한 거냐" "80년도 더 된 일, 우리는 절대 잊지 않는다" "또다시 일본에게 비웃음을 당한 것 같다", “요즘 유니클로 왜 이러냐” 등 분노의 목소리를 냈다. 

짧은 광고 하나를 만드는데 많은 시간을 투자해서 여러 가지 문장들을 나열해보고, 그중에서 줄이고 줄여 몇 개의 문구만이 광고에 삽입된다고 봤을 때 유니클로는 이번 논란을 피해가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유니클로에 대한 불매운동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불매운동기간 중에 이 회사가 전개한 일부 방한제품 할인행사에 품절사태가 빚어지기도 했다. 이에 엉뚱하게도 일본누리꾼들이 ‘한국인의 냄비근성’을 조롱하는 사태로 비화한 바 있다.

당시 많은 국내 소비자들은 유니클로가 불매운동 지속에 따른 매출격감으로 큰 타격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상황에서 일부 방한제품의 품절로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자 일부 일본누리꾼들이 이를 불매운동이 흐지부지된 것처럼 오인하고 냄비근성을 들먹이는 것은 ‘숲은 보지 않고 나무만 보는 격’이라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편집국장 : 이승훈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