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세계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 급속 팽창 전망
내년 세계 '웨어러블 디바이스' 시장 급속 팽창 전망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10.31 16:3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트너 조사…무선 이어폰, 스마트워치·의류 지출 전년보다 급증해 60조 규모 추산
웨어러블 기기 센서 정확도 향상과 소형화로 유저들 급증할 전망
애플워치 시리즈 5 (사진= 애플 홈페이지)
애플 워치 시리즈 5 (사진=애플 홈페이지)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선영 기자] 최근 애플이 선보인 무선 이어폰 ‘에어팟’이 세계적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 전 세계 소비자들이 스마트워치와 스마트 의류 등 ‘웨어러블(wearable; 착용할 수 있는) 기기’에 520억 달러(약 60조원)를 지출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31일 미국 리서치기업 가트너는 2020년 웨어러블 기기에 대한 소비자 지출 전망을 발표하고 내년 소비자들이 ‘스마트워치’와 ‘스마트 의류’를 가장 많이 구입할 것으로 내다봤다.

‘스마트워치’와 ‘스마트 의류’ 부문의 지출은 2020년에 각각 34%, 52%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2020년에 8,600만 대의 스마트워치, 7,000만 대의 이어웨어 디바이스가 대규모 출하되면서, 출하량에서 스마트워치와 이어웨어 디바이스가 선두에 설 것으로 예상된다.

애플, 삼성, 샤오미, 보스 등과 더불어 최근에는 아마존까지 이어웨어(earwear) 웨어러블 시장에 새롭게 진입했다. 또 뉴히어라(Nuheara),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스타키(Starkey) 등의 업체들도 향상된 음질을 제공하고 의사의 처방 없이도 청력을 향상시킬 수 있는 디바이스를 선보이는 등 수요를 이끌만한 매력적인 제품을 내놓고 있다.

에어팟 프로 (사진=애플 홈페이지)

웨어러블 디바이스의 지출이 증가한 데는 웨어러블 시장으로 새로운 사용자들의 유입이 대폭 증가한 이유가 크다. 또 향상된 센서 정확도와 디바이스 소형화, 개선된 사용자 데이터 보호 등이 사용자를 웨어러블 시장으로 이끈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형화’는 스마트 의류에도 큰 이점을 가져올 것으로 보인다. 소형화 기술이 고도화되면서 디바이스 업체들은 사용자들의 눈에는 거의 보이지 않는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수면 및 건강 상태 추적 센서를 통합시킬 수 있게 됐다. 가트너는 소형화 기능의 발전으로 2023년에는 웨어러블 디바이스 10개 중 1개는 사용자의 눈에 잘 보이지 않을 만큼 작을 것으로 전망했다.

알란 안틴(Alan Antin) 가트너 선임 디렉터는 “이러한 개별적인 초소형 웨어러블 기기들은 웨어러블 디바이스에 거부감이 있는 사용자들의 수용도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스마트 의류' 리바이스 커뮤터(Levis Commuter) 콜렉션의 첫 자카드 재킷

데이터 보안과 개인정보 보호 측면도 신규 웨어러블 사용자들의 유입에 영향을 미치는 또 다른 요인이다. 웨어러블 디바이스 업체들과 관련 에코시스템 제공 업체들은 사용자 데이터 보호에 지속적으로 투자할 것이다. 가트너의 애널리스트들은 최종 사용자 개인정보 보호가 헬스케어 사용 사례에 있어 특히 영향력 있는 요인이 될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란짓 아트왈 (Ranjit Atwal) 가트너 책임 연구원은 “스마트워치 부문으로 유입되는 많은 사용자들이 손목밴드를 스마트워치로 교체하고 있다”며 “브랜드 선두주자인 애플워치와 삼성 갤럭시 워치가 프리미엄 가격 정책을 내세우고 있는 반면 샤오미, 화웨이 등의 저가 업체들은 보다 저렴한 가격의 스마트워치로 고가 제품들과 균형을 맞출 것이다"고 예측했다. 이어 가트너는 "2020년에서 2021년 사이 스마트워치의 평균판매단가(ASP)가 4.5% 하락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