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그룹, 정규직 일자리 가장 많이 늘려…평균급여도 1위
SK그룹, 정규직 일자리 가장 많이 늘려…평균급여도 1위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11.18 11:2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 이어 농협그룹·포스코그룹 순으로 정규직 증가율 높아…효성그룹은 상장사 정규직 감소율 가장 커 
지난 10월 제주 디아넥스 호텔에서 열린 `2019 CEO세미나'에서 폐막 연설하는 최태원 SK회장 / Ⓒ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선영 기자] SK그룹이 국내 주요 그룹 가운데 지난 1년간 정규직 근로자를 그룹 규모 대비 가장 많이 늘린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직원 1인당 평균급여 부문에서도 그룹 중 1위에 올랐다.

18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서비스 인포빅스가 국내 34개 대기업집단 소속 상장사의 3분기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SK그룹 상장사의 정규직 직원은 3분기 말 기준 4만 6천819명으로 1년 전보다 8.5% 늘어 증가율 1위를 기록했다.

증가율이 아닌 증가 인원수 기준으로도 SK그룹은 현재 정규직 직원 수가 4배 이상 많은 삼성그룹(18만 9천91명)에 이어 2번째로 정규직을 많이 늘렸다.

SK그룹은 최근 최태원 회장의 주도로 '사회적 가치' 경영을 표방하면서 그룹 소속사별 사회적 가치를 측정·관리하고 있다. 고용 면에서도 사회적 가치 창출을 측정하는 주요 지표에 포함돼 있다.

정규직 직원 증가율은 SK그룹에 이어 농협그룹 6.9%, 포스코그룹 6.0%, 현대백화점그룹 5.6%, 롯데그룹 4.7% 순으로 높았다. 이밖에 KCC그룹 3.7%, KT&G그룹 3.6%, 하림그룹 3.1%, LS그룹 2.1%, 삼성그룹 2.1% 등 이들 그룹의 정규직 증가율도 상위 10위 안에 들었다.

반면 효성그룹은 상장사 정규직이 만 3천732명으로 1년 전보다 6.6% 줄어 가장 큰 폭으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신세계그룹 -5.4%, GS그룹 -4.9%, 현대중공업그룹 -4.3% 등도 상장사 정규직이 상대적으로 많이 줄었다.

SK그룹은 또 올해 1~3분기에 직원에게 지급한 1인당 평균급여도 8천715만 원으로 분석 대상 기업집단 중 가장 많았다.

그룹 소속사 가운데 SK이노베이션의 급여가 9천7백만 원으로 가장 높았다. 이어 SK하이닉스 9천6백만 원, SK텔레콤 9천5백만 원, SKC 8천백만 원 등도 1~3분기에 직원당 평균 8천만 원 이상을 받아 연간 기준 1억 원 돌파가 확실해진다.

SK그룹에 이어 S-Oil 8천386만 원, 삼성그룹 6천337만 원, 현대차그룹 6천196만 원, KT&G그룹 6천130만 원 등도 평균급여가 비교적 많았다.

반면 신세계그룹 3천32만 원, 현대백화점그룹 3천289만 원, 현대중공업그룹 3천480만 원, 효성그룹 3천611만 원, CJ그룹 3천619만 원 등은 평균급여가 상대적으로 적은 쪽에 속했다.

남녀 간 평균급여 격차 면에서는 포스코그룹 여성 직원의 1~3분기 급여가 4천385만 원으로 남성 직원 5천745만 원의 76.3%로 나타나 격차가 가장 작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편집국장 : 이승훈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