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맥주 안 마셔도 그만”...수입 작년보다 99% 급감
“일본 맥주 안 마셔도 그만”...수입 작년보다 99% 급감
  • 이보라 기자
  • 승인 2019.11.29 16:1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10월 수입액 총 5천2백만원 불과…청주 수입도 '반토막' 미만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일본에서 수입된 맥주가 최근 두 달간 고작 5200만원어치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1년 전과 비교할 때 99% 이상 감소해 일본제품 불매운동의 위력을 실감케 했다.
 
29일 한국무역협회 등에 따르면 지난 달 일본에서 수입된 맥주는 3만5008㎏으로, 액수로는 3만8000달러(약 4500만원)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하면 중량은 99.6%, 금액은 99.5% 줄었다.
 
전달인 9월과 비교하면 그나마 늘어난 것이다. 9월의 일본맥주 수입은 중량 4202㎏, 액수로는 6000달러(약 700만원)어치 불과했다.
 
반면 9월 한국맥주의 대 일본 수출액은 23만3000달러로 22만7000달러가 더 많았다.
 
일본이 3개 핵심소재 수출 규제 강화 조치를 발표했던 7월 이후로 범위를 넓히면 지난달까지 넉달간 수입된 일본 맥주는 460만9000달러어치로, 지난해 같은 기간 2868만달러보다 84.0%나 줄었다.
일본산 맥주·청주 수입액 추이 / Ⓒ연합뉴스
일본 맥주 수입액은 2005년 182만1000달러에 불과했으나 이후 계속 증가하면서 지난해에는 7830만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었다.
 
일본 청주도 불매 운동의 '직격탄'에서 벗어나지 못했다. 지난달 수입된 일본 청주는 48만7000달러(약 5억7000만원)어치로, 지난해 같은 달 184만6000달러보다 73.6%나 줄었다.
 
지난 7월부터 지난달까지 일본 청주 수입액은 227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553만4000달러의 절반에도 못 미쳤다. 올해 일본 청주 수입은 2015년 이후 4년 만에 처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
 
일본 재무성이 지난 28일 발표한 '10월 품목별 무역통계'에 따르면 맥주의 한국 수출 실적이 수량과 금액에서 모두 '제로'(0)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교도통신은 재무성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무역통계에는 회당 20만엔을 넘는 실적만 반영된다"면서 "실제로는 10월에도 소량(소액)이겠지만 수출이 이뤄졌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필 : 김명서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9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