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패딩이 뭐길래”... 137만원 짜리 패딩 ‘화제’
“이재용 패딩이 뭐길래”... 137만원 짜리 패딩 ‘화제’
  • 이선영 기자
  • 승인 2019.12.20 17:39
  • 댓글 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누리꾼 “연봉에 비해 소박하시네” vs "똑같이 따라입고 싶을까“ 의견 분분 
더팩트 제공
더팩트 제공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선영 기자]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의 ‘빨간 패딩’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20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늘자 이재용 패딩’이라는 제목과 함께 사진 여러 장이 올라왔다. 사진에는 이 부회장이 빨간색 패딩 점퍼에 야구 모자를 쓴 채 단출한 차림으로 걸어가는 모습이 담겨있다. 

해당 사진은 지난 19일 인터넷 매체 더팩트가 공개한 것이다. 더팩트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마르쿠스 발렌베리 스톡홀름엔스킬다은행 회장과 단독 회담을 가진 직후인 18일 오후 6시15분 쯤 서울 강남구 수서역에서 지인과 함께 부산행 SRT 열차에 올랐다.

사진이 언론에 공개된 후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한 누리꾼이 해당 점퍼의 브랜드와 가격을 공개했다.

패딩 점퍼는 아크테릭스의 ‘파이어비 AR파카’ 제품으로, 국내 공식 판매 가격은 137만원대다. 이 부회장의 ‘빨간 패딩’은 입소문을 타면서 제품 문의가 대폭 증가했다고 전해지고 있다.

온라인 커뮤니티
온라인 커뮤니티

이에 네티즌들은 “연봉에 비해 소박하시네” “1회용 비닐우의 입으셨네” “이 부회장도 가성비 따지나” 등의 재미있는 반응을 보였다.

반면 "똑같이 따라입고 싶을까“ ”그래서 저 옷이 왜 화제인데“ 등의 의견도 있었다.

과거 이 부회장이 사용한 아이템들은 여러 차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 부회장은 2014년 7월 미국의 한 미디어 컨퍼런스에 언더아머 티셔츠를 입고 방문했는데, 해당 티셔츠는 ‘이재용 운동복’이라는 이름으로 주목 받았다. 언더아머는 한국보다 해외에서 잘 알려진 스포츠 의류 브랜드로, 이 부회장이 착용한 이후 국내에서도 인지도가 높아졌다.

2016년 ‘국정농단’ 청문회 때 이 부회장은 ‘소프트립스 립밤’을 꺼내 발라 화제를 모으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이정희 2019-12-20 21:19:28
부회장님은 저들이 명명한 업그레이드 살인버전의 연쇄살인 사건과 인질 앵벌이 사건 등의 국가범죄사건 피해자이시고 증인이십니다 이명박대통령님이 이재용부회장님께 요구하여 받아낸 1+1이정희에 대한 각서가 있습니다 ㅡ트위터 페이스북 이정희계정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편집국장 : 이승훈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