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조국 전 장관의 감찰무마 의혹 사태의 주범 따로 있다"
진중권, "조국 전 장관의 감찰무마 의혹 사태의 주범 따로 있다"
  • 이종범 기자
  • 승인 2019.12.29 12:19
  • 댓글 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曺 전 장관은 그저 장기판 위에 놓인 말에 불과...靑마저 '불구속=무죄' 음모론 마인드에 전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서울이코노미뉴스 이종범 기자] "정말 걱정스러운 것은 삼류 인터넷 신문 만이 아니라 일국을 대표하는 청와대에서마저 똑같은 프레임으로 세계를 보고 있었다는 점이다."

진보진영 대표 논객으로 꼽히는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28일 페이스북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구속영장이 기각된 것을 두고 친문 세력이 논평을 통해 여론몰이를 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연일 '친문 세력'을 향한 공세를 이어가며 "음모론 마인드가 청와대까지 전염시킨 것"이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마저 일각에서 퍼뜨리는 여론조작 '프레임'에 갇혔다는 지적이다.

그는 페이스북에 "선동에는 항상 논리적 오류가 사용된다. 가령 친문 세력은 '구속=유죄, 불구속=무죄'라는 이상한 등식을 내세운다. 구속영장이 기각될 경우 '조 전 장관은 죄가 없는데, 검찰이 무리한 기소를 했다'는 식으로 몰아가기 위해서다"라고 썼다.

진 전 교수는 "(조 전 장관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이 나자 내용도 확인하지 않고 환영 논평부터 내 사찰무마가 '정무적 판단임을 법원에서 인정했다'고 성급하게 여론 프레이밍 작업에 들어갔다"면서 "하지만 결정문 전문에는 '범죄혐의가 소명됐다'고 적혀있다. 결국 청와대에서 사찰무마의 '범죄가 소명' 됐다고 공식적으로 확인해 준 셈이 됐다"고 지적했다. 그는 해당 문단에서 '감찰'을 '사찰'로 착각해 쓴 것으로 보인다.

진 전 교수는 법원의 구속영장 기각 결정문을 인용해 "조 전 장관의 감찰 무마 의혹 사태의 주범은 따로 있다"고 주장했다. 앞서 법원은 결정문에서 "(조 전 장관의) 범죄혐의가 소명됐다"면서도 "감찰 무마를 통해 자신의 이익을 취하지 않아 구속해야 할 정도로 범행의 중대성이 인정된다고 보기 어렵다"고 했다.

진 전 교수는 해당 내용을 언급하며 "감찰 무마는 조 전 장관이 하고 싶어서 한 일이 아니다. 조 전 장관은 그저 장기판 위에 놓인 말에 불과하다"고 적었다.

이어 "그에게 감찰을 무마하게 시킨 사람들이 있다. 실은 그들이 주범인데 검찰이 이들을 적발하지 못하면 결국 모든 책임은 조 전 장관이 뒤집어쓰게 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비위를 저지른 일부 친문 세력이 자신들을 향한 검찰의 칼을 피하기 위해 급조해낸 또 하나의 프레임이 '윤석열=검찰 주의자'다. 검찰개혁의 적임자라고 입에 침이 마르도록 칭찬할 때는 언제고, 인제 와서 그를 검찰 조직이기주의의 화신이라 매도한다"고 비판했다.

진 전 교수는 지난 26일과 27일에도 페이스북에 친문 세력을 비판하는 글을 연이어 올렸다. 26일에는 "우리 사회에 음모론을 생산해 판매하는 대기업이 둘 있다. 하나는 유시민의 '알릴레오', 다른 하나는 김어준의 '뉴스 공장'"이라고 주장했다. 또 27일에는 "저는 아직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운영을 지지한다"면서도 "친문 측근들이 청와대 안의 공적 감시기능을 망가뜨려 버렸다"고 비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졸라바 2019-12-29 12:23:03
첫째는 내가 동양대에 학위도 없이 교수로 특채된 것 자체가 보기에 따라서는 적폐의 일부일지 모른다는 생각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