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 말 외환보유액 4088.2억달러 사상 최고…연간 51억 달러 증가
작년 말 외환보유액 4088.2억달러 사상 최고…연간 51억 달러 증가
  • 김보름 기자
  • 승인 2020.01.06 11:2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9월 이후 석 달 연속 최고치 경신…세계 9위, 1·2위는 중국, 일본

[서울이코노미뉴스 김보름 기자] 지난해 말 우리나라 외환보유액은 4088억2000만 달러로 사상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 해 동안 51억 달러가 증가했다. 

한국은행이 6일 발표한 ‘2019년 12월말 외환보유액’ 자료에 따르면 외환보유액은 한 달 전보다 13억6000억 달러 늘어났다. 월간 기준으로 지난 해 9월 이후 석 달 연속 사상 최고치 기록을 새로 썼다. 

외환보유액 증가는 미 달러화가 약세를 띠면서 유로화, 엔화 등 기타통화로 표시된 외화자산의 달러화 환산가치가 늘어난 데 따른 것이라고 한은은 설명했다. 주요 6개국 통화와 비교한 달러화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화 지수는 지난달 말 96.74로 한 달 전보다 1.7% 하락했다.

외환보유액의 자산 구성으로 보면 유가증권이 한 달 전보다 85억1000만 달러 늘어난 3850억2000만달러로 전체의 94.2%를 차지했다. 

은행 예치금은 한 달 전보다 73억1000만달러가 줄어든 128억5000만달러로 3.1%를 차지했다. 

이와 함께 국제통화기금(IMF) 특별인출권(SDR)이 33억5000만달러, 국제통화기금 포지션 27억9000만달러, 금은 47억9000만 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지난 해 11월 말 기준 우리나라의 외화보유액 규모는 4075억달러로 세계 9위 였다. 

1위는 3조956억 달러를 보유한 중국, 일본 1조3173억 달러, 스위스 8366억 달러, 러시아 5420억 달러, 5위는 사우디아라비아로 5001억 달러였다.

6위는 대만으로 4741억 달러, 7위 인도 4513억달러, 8위는 홍콩으로 4342억달러였고, 그 다음이 한국, 10위는 브라질로 3664억 달러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