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시공 101층 엘시티, 이번엔 유리 파편 ‘우수수’
포스코건설 시공 101층 엘시티, 이번엔 유리 파편 ‘우수수’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01.10 14:2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풍에 85층 유리창 깨져 주변 덮쳐…“승강기 고장 공포 엊그제인데...”
101층 짜리 부산 ‘해운대 엘시티’/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이번에는 85층에서 유리 파편 날벼락….”

포스코건설이 시공한 부산의 101층짜리 초고층 건물 ‘해운대 엘시티’ 85층에서 강풍에 유리창이 파손돼 파편이 일대를 덮치는 아찔한 사고가 발생했다.

승강기 고장으로 불안과 공포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진 게 불과 엊그제다. 

시공단계부터 발생한 각종 사고와 사건들이 뒤엉켰던 점을 되짚어보면 그야말로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엘시티라고 해도 지나치지 않다. 

9일 엘시티 인근 주민들과 시공사 등에 따르면 지난 7일 오후 9시쯤 엘시티 랜드마크동 85층 거실 창 유리가 강풍에 파손됐다.

깨진 유리창 파편들은 강풍을 타고 300여m 떨어진 오피스텔까지 날려가 창문을 긁거나 건물 옥상에 떨어졌고, 지상 주차장에도 떨어져 차량 2대가 긁히는 피해를 봤다.   

이날 부산에는 강풍주의보가 발효됐고 최대 순간풍속이 초속 28.9m를 기록하는 등 강풍이 불었다. 엘시티가 위치한 해운대에도 최대 순간풍속이 24.2m인 강풍이 불었다.

파손된 유리는 가로·세로 각각 1.2m, 두께는 9㎜이다.

엘시티 관계자는 "아직 입주가 이뤄지지 않은 세대에서 리모델링 공사를 하면서 문을 제대로 걸어 잠그지 않아 바람에 문이 덜컹거리면서 유리가 깨졌다"면서 "구조적인 문제는 아니며 앞으로 관리에 각별한 신경을 더 쓰겠다"고 말했다.

엘시티에서는 지난 해 5월에도 강풍에 83층 유리가 깨지며 파편이 아래쪽으로 떨어져 차량 4대가 긁히는 피해가 발생했다. 

2018년 10월 태풍 콩레이가 통과할 때는 엘시티 건물 유리창이 크레인 추에 맞아 1000여장이 깨지기도 했다. 당시 유리 파편이 차량 60대를 긁기도 했다. 

유리창 파손에 따른 사고가 벌써 3번이나 발생한 것이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지만 사고가 반복되다 보니 입주민은 물론 인근 주민들의 불안감은 커질 수밖에 없다. 

주민들은 “공사를 잘못한 것인지, 관리가 부실한 것인지 뒤늦게라도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한편 지난 8일에는 한 엘시티 입주민이 잦은 승강기 고장 문제로 고통을 겪고 있다는 글을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리기도 했다.

청원인은 "바람이 너무 강해서 아파트 엘리베이터 문이 스스로 닫히지 않는 문제가 발생하고 있다"면서 "직원들이 문을 닫아줘야지만 엘리베이터가 정상적으로 작동한다"고 밝혔다.

또 "기술적인 결함인지 구조적인 결함인지 모르지만, 엘리베이터를 기다릴 때도 굉장한 소음(바람 소리)이 많이 일어나고 있다"면서 "입주자들이 매번 엘리베이터를 탈 때 극심한 공포와 스트레스에 시달리고 있지만 시행사 측에서는 아무런 대응을 하고 있지 않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시행사인 엘시티 측은 “문이 닫히지 않고 바람 소리가 나는 것은 ‘연돌 현상’ 탓”면서 “두 차례에 걸쳐 점검한 결과 승강기 자체 문제는 아닌 것으로 파악된다"고 밝혔다.

연돌현상은 외부 찬 공기가 고층 건물 안으로 들어온 뒤 공기가 데워지며 엘리베이터 통로를 타고 위로 치솟는 현상을 일컫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