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국종 '욕설 파문' 확산..."한국 떠나야 할 사람은 유희석 아주대 병원장"
이국종 '욕설 파문' 확산..."한국 떠나야 할 사람은 유희석 아주대 병원장"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20.01.14 17:1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 페북 글 통해 비판...닥터헬기 도입 역할했던 경기도는 '대책 마련 중"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 시민기자]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에 대한 아주대학교 의료원장의 욕설 파일이 공개돼 논란이 일고 있는 가운데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측근인 김용 전 경기도 대변인은 "한국을 떠날 분은 이국종 교수가 아니라 원장"이라고 밝혔다.

또 닥터헬기 도입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던 경기도는 대책마련에 고심하고 있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3일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환자의 생명권과 응급의료원 현장의 시스템 개선을 위해 자신을 돌보지 않는 한 사람에게 감사와 보상은 고사하고 욕 세례를 퍼붓는 의료원장의 갑질 행태가 참으로 유감스럽다"고 적었다.

이 교수가 유 원장의 폭언을 듣고 한국을 떠날 생각까지 했다는 보도와 관련해선 "한국을 떠날 분은 이 교수가 아니라 유 원장"이라고 지적했다.

김 전 대변인은 이어 "지난해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의 국정감사에서 참고인으로 출석했던 이 교수의 발언이 당시 마음에 걸렸다"면서 "침울하고 힘없이 '여기까지인가 보다'라고 의기소침하던 이 교수의 심정을 이제야 알 것 같다"고 덧붙였다.

MBC는 이날 유 원장이 이 교수를 향해 욕설을 퍼붓는 녹취록을 공개했다. 녹취록에는 "때려치워, 이 XX야 꺼져. 인간 같지도 않은 XX가 말이야. 나랑 한판 붙을래?"라며 몰아붙이는 유 원장의 음성이 담겼다. 이 교수는 "아닙니다. 그런 거"라고 답했다.

이 사건 후 이 교수는 병원을 그만두고 한국을 떠나버릴 고민까지 했다고 밝혔다. 하지만 그는 외상센터를 지켜야 한다는 마음에 일단 병원에서 벗어나 지난달 15일부터 2개월 동안 태평양 횡단 항해 해군 훈련에 참여하고 있다.

아주대병원 측은 이같은 보도를 반박했다. 한상욱 아주대 병원장은 "병상을 쪼개 외상센터에 할당하고 있고 응급환자를 위해 병상을 비워둬야 한다"며 "지난해 8월 닥터헬기가 들어오면서 외상환자가 더 늘어나 다 수용하기 어려우니 원칙을 지켜달라고 요청한 게 진료를 못하게 한 것처럼 와전됐다"고 해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