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고구마, 편의점 겨울간식 호빵 제치고 '왕좌' 등극
군고구마, 편의점 겨울간식 호빵 제치고 '왕좌' 등극
  • 이보라 기자
  • 승인 2020.01.22 11:4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월 군고구마 매출 222.9% 급증…연중 4천개 점포 공급 확대 예상
게티이미지뱅크
게티이미지뱅크

[서울이코노미뉴스 이보라 기자] 군고구마가 편의점 대표 겨울 간식인 호빵의 인기를 앞질렀다.

편의점 CU는 최근 3개월 동안의 주요 겨울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군고구마 매출이 이달 중순 처음으로 호빵 매출을 넘어섰다고 22일 밝혔다.

CU에 따르면 지난해 11월까지만 해도 군고구마 매출은 호빵의 65% 수준에 그쳤다. 그러나 최근 판매량이 크게 늘어나면서 1월 들어 군고구마 매출이 호빵을 5.7% 앞섰다.

매출 신장률 면에서는 더욱 압도적이다. 군고구마의 이번달 매출신장률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22.9%에 이르지만 호빵은 5.1%로 한 자릿수에 그치고 있다.

CU 관계자는 "CU의 군고구마 운영점은 약 2천점이고 호빵은 약 1만3천점에서 판매하고 있다"라며 "판매 점포수가 6분의 1밖에 되지 않을 뿐더러 10여 가지에 이르는 다양한 상품을 가진 호빵을 단품인 군고구마가 넘어섰다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편의점에서 군고구마의 인기가 높아진 이유는 24시간 언제든 저렴한 가격에 낱개로 손쉽게 구매할 수 있다는 장점 때문”이라며 “길거리 군고구마가 원재료의 가격 상승으로 가격경쟁력을 잃고 점차 자취를 감추며 편의점이 이를 대체하게 된 것도 이유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BGF리테일 제공

CU 관계자는 "겨울철 군고구마를 접할 기회가 갈수록 줄어들자 편의점이 그 대체 구매처로 자리매김하고 있다"며 "군고구마 매출이 급증함에 따라 운영을 희망하는 점포들이 날로 늘어나 올해 연말에는 4천점까지 판매 점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한편 고구마를 굽는 편의점 수도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CU는 도입 초기 300여 점포에서 군고구마 판매를 시작했지만, 2018년은 이보다 5배 늘어난 1천500여개 점포, 2019년엔 2천여개 점포로 확대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