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C 인천공항 중소 입점업체, 코로나 19 비상 속에서 '아우성'
SPC 인천공항 중소 입점업체, 코로나 19 비상 속에서 '아우성'
  • 김보름 기자
  • 승인 2020.03.20 15:2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직영은 휴점, 임대 준 프랜차이즈 휴점은 거부"..."SPC 임대료 계속 요구해 적자지만, 문도 못 닫아"
2018년 1월 18일 SPC그룹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파리바게뜨와 커피앳웍스를 개장했다./ 연합뉴스
2018년 1월 18일 SPC그룹이 인천공항 제2여객터미널에 개장한 파리바게뜨와 커피앳웍스의 모습

[서울이코노미뉴스 김보름 기자] 제빵업계 랭킹 1위 SPC그룹이 최근 코로나 19로 공항이용객이 급감한 인천국제공항 내 중소 프랜차이즈 업체들과 임대료 논란을 빚고 있다.

공항이용객이 급감해 경영 상황이 악화되자 일부 업체들이 휴점을 제의했지만, SPC에서 거부한 것이다. 그러면서 임대료를 지속해서 요구해 사실상 영업을 강제적으로 이어가게 하는 한편, 자체 직영 매장은 휴점 조치해 비난을 사고 있다.  

또 SPC그룹이 코로나 19에 따른 경영 악화로 '상생'을 들먹이며 인천공항공사에 임대료 인하를 요구하고 있는 만큼 SPC의 이러한 행각은 모순적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20일 업계에 따르면 인천국제공항 식음료매장은 SPC그룹을 비롯해 CJ푸드빌, 롯데GRS, 아워홈, 풀무원 등 7개 업체들이 계약 후 직영 또는 재임대 형태로 운영 중이다.

이중 SPC그룹의 경우 70%는 직영 매장으로 운영하고, 30%는 재임대하고 있다. 이들 업체들은 코로나 19로 공항 이용객이 감소와 함께 매장을 찾는 고객이 크게 줄어 손실이 막심하다.

중소 프랜차이즈, 문 열수록 손실 쌓이는 적자 속에서 SPC본사 측 휴점 거부에 마음대로 문 못 닫아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달 1일부터 15일까지 인천공항을 이용한 승객은 41만7009명(출입구 합계)으로 전년 (282만8047명) 동기 대비 85.2% 감소했다.

일평균 이용객은 2만7800명으로 집계돼 전년과 비교해 8분의 1수준으로 떨어졌다. 상황이 이렇자 고심 끝에 일부 업체들이 휴점을 제의했지만, SPC에서 거부했다.

문을 열수록 손실이 쌓이는 적자에도 중소 프랜차이즈는 본사 측의 휴점 거부에 마음대로 문을 닫을 수 없게 됐다. 이에 따라 임차료, 원가, 인건비 등 고정지출에 따른 손실에 우려가 날로 커지는 상황이다.

한 입점업체 관계자는 "지금으로서는 휴점이 최선이지만, 이마저도 SPC서 받아들이지 않고 있다"며 "장사가 안돼 막막한 상황"이라며 분통을 터뜨렸다.

반면 중소 프랜차이즈 매장과 달리 SPC 직영 매장들은 휴점 상태다. 공항 이용객 감소 후 파리바게뜨와 던킨도너츠 등이 문을 닫았다.

이에 대해 SPC는 "업체와 협의 중"이라고 답했다. 인천공항의 정책상 한 번에 휴점할 수 없기 때문에 순차적으로 진행 중이며 계약 기간 연장은 권한이 없다고 해명했다.

SPC 관계자는 "입점 업체들과 휴점을 논의 중"이라며 "인천공항과도 상의 중"이라고 답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편집국장 : 이승훈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