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보사 악재’ 미리 알고 주식 판 코오롱 직원 2명 과징금
‘인보사 악재’ 미리 알고 주식 판 코오롱 직원 2명 과징금
  • 김보름 기자
  • 승인 2020.05.20 17:34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선위, "주가 하락으로 인한 부당이익 취한 것으로 판단"...과징금 1억1960만원, 2270만원 각각 부과
연합뉴스
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김보름 기자] 코오롱 직원 2명이 지난해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의 성분 변경 사태가 터지기 전 미공개 악재 정보를 미리 입수해 주식을 내다 판 사실이 드러났다. 

20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 산하 증권선물위원회는 내부 직원에게 건네받은 미공개 정보를 이용한 주식거래로 부당이득을 챙긴 혐의(자본시장법상 시장질서 교란행위)로 코오롱 계열사 직원 A씨와 B씨 등 2명에게 지난달 22일 과징금 1억1960만원, 2270만원을 각각 부과했다.

조사에 따르면 코오롱 계열사 지방 공장에 근무하던 두 사람은 지난해 3월 29일 본사 직원으로부터 코오롱생명과학이 개발 중이던 인보사와 관련한 미공개 정보를 취득한 뒤 보유 중이던 코오롱생명과학과 코오롱티슈진 주식을 팔아치웠다.

그런데 코오롱생명과학의 미국 자회사인 코오롱티슈진이 임상 시험중이던 인보사의 주성분 세포가 바뀐 사실은 지난 해 3월 22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통보됐고, 9일 뒤인 3월 31일 식약처는 코오롱생명과학에 인보사의 국내 판매와 유통을 금지하는 조치를 통보했다. 

다음날인 4월 1일 식약처 조치 전 8만원대 주가를 넘나들던 코오롱생명과학 주가는 추락을 거듭하다 두 달 만에 2만원선으로 주저앉았다. 식약처 통보가 있기 이틀 전에 주식을 내다 판 두 직원들은 손해를 피할 수 있었다. 

증선위는 코오롱 임직원들이 식약처 발표 전 미공개 임상 정보를 미리 입수해 주가 하락으로 인한 부당이득을 취한 것으로 판단했다. 이에 따라 5419주를 내다 판 A씨에는 과징금 1억1969만원을, 950주를 매도한 B씨에는 2270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했다. 

아울러 A·B씨에 정보를 건넨 다른 코오롱 임직원들의 혐의에 대해선 검찰에 통보 조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