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의원 지낸 박경미 靑 교육비서관 "文정부 교육정책 뒷받침"
20대 의원 지낸 박경미 靑 교육비서관 "文정부 교육정책 뒷받침"
  • 정우람 기자
  • 승인 2020.05.31 18:4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온라인 수업 비롯한 K-에듀 질적 향상에 기여"...靑 "본인 뜻이 직위 높낮이는 고려 대상 아냐"
 청와대 교육비서관으로 발탁된 박경미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

[서울이코노미뉴스 정우람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에서 언택트(비대면) 산업 육성이 새로운 과제로 떠올랐다. 온라인 수업을 비롯한 K-에듀에 질적인 향상에 기여하겠다."

20대 국회의원 임기를 마치자마자 31일 청와대 교육비서관으로 발탁된 박경미 비서관은 "문재인정부의 교육정책을 든든히 뒷받침하겠다"는 소감을 밝혔다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강 대변인은 이날 오전 문재인 대통령이 단행한 7명의 청와대 비서관급 인사 브리핑에서 박 신임 비서관 소감을 전달받았다며 소개했다.

박 비서관은 20대 총선 과정에서 당시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가 직접 영입한 인물이다. 이후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체제에서 비례대표 1번으로 20대 국회에 입성했고, 전반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으로 전문성을 발휘했다. 21대 총선에서 서울 서초을 지역구로 출마했다가 재선에 실패했다.

당초 청와대는 지난주 초 비서관 인사와 관련한 보도 이후 지난 29일 인사 발표를 계획 했었지만, 박경미 교육비서관의 20대 국회의원 신분을 고려해 발표를 이틀 늦췄다는 게 강 대변인의 설명이다.

박 비서관은 전직 국회의원 신분이 되자마자, 청와대 비서관으로 근무하게 됐다. 현재 청와대에 전직 의원 이력의 비서관은 김광진 정무비서관(19대 국회의원)과 김제남 기후환경비서관(19대 국회의원) 2명이 있다. 한병도 의원은 문재인정부 출범 후 17대 의원 신분으로 정무비서관을 거쳐 정무수석을 지내기도 했다.

이와 관련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본인의 뜻이 비서관이든 수석이든 직위의 높낮이가 (비서관직 수락의) 고려 대상이 아니고, 대통령의 후반기 교육정책 수립과 실무에 든든한 뒷받침이 되겠다는 뜻으로 임기를 마치자마자 들어오게 됐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