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가격비교 어려워...온라인서도 단위가격 표시해야”
소비자원, “가격비교 어려워...온라인서도 단위가격 표시해야”
  • 신현아 기자
  • 승인 2020.07.30 11:5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비자원 조사 온라인 쇼핑몰 19곳 중 14곳 단위가격 표시 안 해
한국소비자원 제공
한국소비자원 제공

[서울이코노미뉴스 신현아 기자] 대부분 온라인 쇼핑몰들이 가공식품, 신선식품 등을 판매하면서 제품의 단위가격(10g당, 10ml당, 개당 등)을 표시하지 않아 가격 비교가 쉽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돕기 위해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오프라인 매장처럼 단위가격을 표시할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나온다. 

30일 한국소비자원이 국내 주요 온라인 쇼핑몰 19곳의 단위가격 표시 실태를 조사한 결과 조사대상 19개 쇼핑몰 중 5개(26.3%) 쇼핑몰만 일부라도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었고, 나머지 14개(73.7%) 쇼핑몰은 단위가격을 전혀 표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쇼핑몰별로 각 79~82개 품목의 각 20개 제품을 모니터링한 결과 총 2만9780개 제품 중 5679개(19.1%)만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었다. 

홈쇼핑·백화점 기반의 종합몰 8곳은 모두 단위가격을 전혀 표시하지 않았다.

오픈마켓은 8개 중 2개 쇼핑몰만 일부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었고 표시 제품도 총 1만3120개 제품 중 1541개(11.7%)에 불과했다.

대형마트 쇼핑몰은 3곳 모두 4640개 제품 중 4138개(89.2%) 제품의 단위가격을 표시했다.

현재 대형마트, 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장에서는 ‘가격표시제 실시요령’에 따라 가공식품, 신선식품, 일용잡화에 대해 단위가격을 표시하고 있으나, 온라인 쇼핑몰에 대해서는 관련 규정이 없다. 

이와 관련해 소비자원은 "비대면 거래가 급증하는 시장 환경에서 소비자의 합리적인 선택을 돕기 위해 온라인 쇼핑몰에서도 단위 가격을 표시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한국온라인쇼핑협회, 쇼핑몰 사업자와 간담회를 통해 온라인 쇼핑몰에서 단위가격 표시 시스템을 마련할 것을 요청하고, 입점한 통신판매업자들에게 단위가격을 표시할 수 있도록 권고할 것을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