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쯤되면 '재계 BTS'...이재용 부회장 '가짜 SNS 계정' 등장
이쯤되면 '재계 BTS'...이재용 부회장 '가짜 SNS 계정' 등장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20.07.31 10:5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관련 게시물 올리며 진짜 행세...팔로워 1800명
이재용 관련 온라인물 큰 관심…이재용 탔던 차 활용한 동영상도 인기
이재용 부회장이 탔던 중고차 체어맨
이재용 부회장이 탔던 중고차 체어맨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 시민기자] 인지도가 높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이름값을 치르고 있다.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라고 사람들이 오인하게 하는 가짜 계정이 등장한 것이다.

31일 현재 인스타그램에는 이재용 부회장의 이름과 사진 등을 내건 계정이 활동 중이다. 이 계정 운영자는 "인류의 공동이익과 풍요로운 삶. 인류공동체 일원으로서의 사명. 대한민국 그리고 삼성전자가 함께 합니다"라고 소개를 썼고, 삼성전자 공식 홈페이지 링크를 연결해 놨다. 운영자는 이 부회장 이름과 사진을 쓰고 삼성전자 제품이나 이 부회장 행보와 관련된 게시물들을 올리며 마치 자신이 이 부회장인 것처럼 행세하고 있다.

한 예로 이 부회장은 지난 21일 현대차그룹 남양연구소를 방문해 정의선 수석부회장과 회동했는데, 당일에 이 계정 운영자는 "현대차 남양연구소 방문"이라는 글과 사진이 게시했다.

이재용 부회장 가짜 계정
이재용 부회장 가짜 계정

"삼성전자 구내식당입니다. 구내식당에서 밥 먹는 모습을 보고 '특식'을 먹을 것이라는 오해를 종종 받지만 제 특식은 없습니다. 저도 아쉽지만, 직원들과 똑같이 먹습니다"라는 게시물도 있다. 이외에 삼성전자 반도체, 스마트폰 관련 게시물과 이 부회장 보도사진 등이 여럿 올라와 있다.

이런 게시물들을 보고 일부 팔로워들은 실제 이 부회장이라고 알고 "진짜 이 부회장인가보다" "응원한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이 계정은 삼성전자 국내외 공식계정 등 48개 계정을 팔로우하고 있다. 팔로워는 1800여명이다.

그러나 삼성전자에 확인 결과 이 부회장은 SNS 계정이 없다. 회사 측은 이 인스타그램 계정 등 사칭 계정에 대해 제보를 받고 조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최근 온라인상에서는 이 부회장의 일거수일투족이 큰 관심을 끌고 있다. 자동차전문 유튜브 채널 '카걸'(CARGIRL)은 최근 이 부회장이 탔던 중고차 체어맨을 구매했다는 남성과 만나 해당 체어맨에서 이 부회장의 흔적을 찾는 모습을 담은 동영상을 올려 화제를 모았다.

이 부회장은 2015년부터 쌍용자동차 체어맨을 타다가 올해 초 현대차 제네시스 G90으로 교체했다. 4월에 한 중고차 쇼핑몰에 '대기업 오너 차량'이라는 체어맨 중고차가 올라왔는데, 이 부회장이 타던 차량 번호와 일치했다. 이 중고차를 4000여만원에 구입했다는 남성과 유튜버 카걸은 이 차를 끌고 삼성전자 서초사옥을 방문해 보안요원이 문을 열어주는지 실험해 보는가 하면, 차 뒷좌석에서 삼성전자 배지가 발견됐다고 소개했다. 영상에 따르면 삼성전자 서초사옥 보안요원은 해당 차량이 과거 이 부회장이 타던 차인 것은 인지했지만 문을 열어주진 않았다. 이 영상은 게시 20여일 만인 30일 기준으로 조회수 41만560회를 기록할 정도로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이밖에 립밤, 점퍼 등 이 부회장이 사용하는 장면이 포착된 제품들이 큰 관심을 모아 품절대란을 일으킨 적이 있다.

재계 관계자는 "이 부회장에 대한 호감 여부와 상관없이 워낙 인지도가 높고 언론에 자주 등장하다 보니 대기업 총수들 중에서도 유독 큰 관심을 받는 것 같다"고 풀이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