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임대차법 시행 2주일…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 16% 줄었다
새 임대차법 시행 2주일…서울 아파트 전세 매물 16% 줄었다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20.08.13 11:43
  • 댓글 1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5개구 모두 감소…은평·중랑·구로 감소율 상위 1∼3위
전셋값 상승하며 일부 단지에서는 전셋값이 분양가 추월
중구·동대문구 등 8개구는 월세 증가…"서민 주거난 우려"
서울 한 부동산업소의 전세란이 비어 있다./연합뉴스
서울 한 부동산업소의 전세란이 비어 있다./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 시민기자] 새 임대차법이 시행된 후 2주새 서울 아파트의 전세 물량이 약 16% 줄었다. 전셋값이 분양가를 훨씬 넘어서고, 월세 전환이 늘면서 서민들의 주거비용 부담이 커지는 현상이 일부 나타나고 있다.  

13일 부동산 빅데이터 업체인 '아실'(아파트실거래가)에 따르면 12일 기준 서울의 전세 매물은 3만2505건으로 지난달 29일 3만8557건보다 15.7% 감소했다. 아파트 전세 매물 감소는 서울의 25개 모든 구에서 일어났다. 특히 상대적으로 서민이 많이 거주하는 은평구(-37.0%), 중랑구(-36.4%), 구로구(-28.6%)의 감소폭이 컸다.

임차인에게 4년 거주를 보장하고, 임대료 인상을 5% 이내로 묶는 새 임대차법이 지난달 31일 시행에 들어간 영향으로 풀이된다.

서울 은평구 응암동에 있는 '녹번역e편한세상캐슬'은 전세 매물이 지난달 29일 329건에서 116건으로 64.8% 줄었다. 전국에서 가장 감소폭이 컸다. 올해 5월 완공돼 입주를 시작한 이 단지의 전용면적 44㎡는 지난달 21일 3억9000만원에 전세 계약이 이뤄졌으나 지난 12일에는 5억원에 계약서를 썼다. 현재 시세는 5억원, 호가는 최고 6억원까지 형성돼 있다. 2017년 분양 당시 이 면적의 분양가는 3억3080만∼3억6970만원 수준이었으나 최근 전셋값이 분양가를 33%나 뛰어넘은 셈이다. 통상 입주 1년차 아파트는 공급 물량 증가로 전셋값이 하락하지만, 새 임대차법 시행의 영향으로 이제는 집주인이 전세보증금만으로 대출금을 갚고도 남을 정도로 상황이 바뀐 것이다.

지난 7월 준공한 서울 중랑구 면목동 '사가정센트럴아이파크'도 같은 기간 전세 매물이 143건에서 79건으로 44.8% 감소했다. 2017년 7월 분양 당시 전용 59㎡의 분양가가 4억7200만∼5억400만원이었는데, 지난 1일 5억7000만원에 전세 계약이 이뤄졌다. 전셋값이 분양가보다 1억원이나 높아진 셈이다.

새 임대차법 도입과 맞물려 서울 주요단지의 전세 매물이 급감하고, 전셋값이 가파르게 상승할 것이라는 우려가 현실화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지난 3일 기준 서울 아파트 전셋값 상승률은 0.17%로 올들어 주간 단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또 월간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전달보다 774만원 오른 4억9922만원을 기록했다.

문제는 새 임대차법이 서민들의 전세살이에 큰 피해를 줄 수 있다는 점이다. 아파트 전세 매물이 서민 지역을 중심으로 급감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달 서울 강북(14개구) 지역 아파트 평균 전셋값은 4억180만원으로 KB가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2011년 이래 처음 4억원을 돌파하기도 했다.

또한 서울 25개 구 가운데 8개 구는 새 임대차법 시행 이후 월세 물건이 증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중구(7.4%)가 증가율이 가장 높았고 동대문구(5.2%), 용산구(4.4%), 금천구(4.3%), 강북구(2.7%), 영등포구(2.4%), 강동구(2.1%), 마포구(1.6%)가 그 뒤를 이었다.

이들 구에서는 전세 매물은 줄고 월세 물건은 늘어난 것으로, 서민들의 주거비 부담이 증가할 수 있다. 현재 기준금리를 토대로 정부가 정한 전월세 전환율 상한선은 4%로, 5억원짜리 전세를 보증금 2억원에 월세로 전환하면 1년에 1200만원, 한달 기준 100만원을 월세로 내야 한다. 반면 현금 2억원에 나머지 3억원을 시중은행에서 대출(금리 2.5% 기준)받아 전세로 산다면 주거비는 1년에 750만원, 한달 62만5000원이다. 전세가 월세보다 약 40% 부담이 적은 셈이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서울에서 비교적 저렴한 임대차 매물 밀집지에서 전세 매물이 감소하면서 서민의 주거난이 우려된다"며 "저금리 현상에 따른 보증부월세 전환 증가로 서민층의 부담이 가중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redflag@yna.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화성남양서희스타힐스아파트분양 2020-08-14 11:07:30
화성 남양 서희스타힐스5차 아파트 특별분양
평당 700만원대 파격가 공급 / 2430세대 프리미엄 대단지
학세권(단지내 초등학교 건립예정) / 숲세권 / 공세권 / 역세권(화성시청역)
26평,30평,33평 선호도 높은 중소형 평형대로 구성
청약통장 무관 / 전매 무제한 / 최근 부동산규제 반사이익 최적 사업지
중도금 60% 무이자 / 발코니 확장비 무상
사업지 인근 대규모산업단지 조성(화성바이오밸리/에코팜랜드/송산그린시티)
서해안 복선전철 화성시청역 2022년 개통예정(여의도까지 30분정도 소요)
수도권 제2외곽고속도로 송산~봉담 구간 2021년 개통예정
그외 다수의 교통호재로 향후 시세차익 최소 2억이상!!!
분양문의 : 1661-7569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