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다세대주택 매수 급증...투자 아닌 실수요 탓?
서울 다세대주택 매수 급증...투자 아닌 실수요 탓?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08.18 16:0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월 이전에는 월 5000건 밑돌다 7월에 7000건 돌파
아파트 규제 강화되자 저렴하고 규제 덜한 다세대·연립주택 주목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송파구 일대 다세대·연립주택/연합뉴스
서울 잠실 롯데월드타워 전망대에서 바라본 송파구 일대 다세대·연립주택/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잇딴 부동산 규제 대책으로 아파트보다 가격이 저렴한 다세대·연립주택으로도 매수세가 몰리고 있다.

18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의 다세대·연립주택 매매 건수는 총 7005건으로, 2008년 4월(7686건) 이후 12년3개월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올해 다세대·연립주택 매매는 1∼5월 3840건, 4800건, 3609건, 4061건, 4665건으로 5000건을 밑돌았으나 6월 6328건으로 크게 증가한 뒤 지난달 7000건도 넘겼다.

7월 계약분은 신고기한(30일)이 아직 열흘 이상 남아 있어 지난달 매매 건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구별로는 은평구 814건(11.6%), 강서구 798건(11.4%)) 등 서울 외곽지역을 중심으로 거래량이 많았다.  이어 양천구(500건·7.1%), 강북구(434건·6.2%), 구로구(379건·5.4%), 송파구(377건·5.4%) 등의 순이었다.

다세대 및 연립주택 매매가 급증한 것은 실수요와 투자수요가 함께 몰린 탓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강남구 역삼동의 한 빌라를 계약한 이모(35)씨는 "아내 직장과 가까운 곳에 신혼집을 알아보다 이쪽 아파트는 전세도 너무 비싸 도저히 엄두가 안나 빌라로 눈을 돌렸다"며  "신축 빌라에 위치도 괜찮고 매매가격이나 전셋값이나 큰 차이가 없어 실거주 목적으로 매입했다"고 말했다.

정부의 부동산 규제가 아파트에 집중되면서 다세대·연립주택으로 눈을 돌린 투자 수요도 있다. 6·17대책에서 정부가 규제지역의 3억원 이상 아파트에 대해 전세자금 대출을 제한했으나, 다세대·연립주택은 적용 대상이 아니어서 여전히 전세 대출을 통한 '갭투자'가 가능하다. 또 7·10대책에서 주택 임대사업 등록제도를 대폭 손질하기로 했지만  다세대주택, 빌라, 원룸, 오피스텔 등은 세제 혜택을 그대로 유지하기로 해 투자 수요가 옮겨갈 가능성도 크다.

실수요·투자수요가 함께 몰리며 다세대·연립주택 가격도 오르고 있다.

송파구 삼전동 월드컵파크빌 전용 68.41㎡(대지권 면적 30.98㎡)의 경우 지난달 3일 4억1000만원(5층)에 거래된 뒤 같은 달 23일 4억5300만원(3층)에 매매됐다. 은평구 증산동 한신빌라 전용·대지권 면적 48.96㎡는 지난달 15일 3억9000만원(3층)에 매매가 이뤄진 데 이어 지난달 24일 5억500만원(2층)에 거래됐다.

권대중 명지대 부동산학과 교수는 "저금리에 풍부한 유동자금이 상대적으로 규제가 없는 다세대·연립, 원룸, 오피스텔 등에 투자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도 오르는 것"이라며 "이들 주택에는 상대적으로 취약 계층이 임대차로도 많이 거주하는 만큼 추가 대책이 필요한지도 들여다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박원갑 KB국민은행 부동산 수석전문위원은 "서울 외곽의 중저가 아파트값까지 계속 오르자 이에 지친 실수요자 일부가 다세대·연립에 관심을 보일 수 있다"며  "이들 주택은 아파트처럼 거래가 원활하지 않아 가격 상승이 제한적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가 8·4 공급대책에서 뉴타운 해제지역에 대해 공공재개발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힌 이후 투자자들이 해당지역의 다세대·연립주택 등 매입에 나서는 분위기도 감지된다. 성북구 성북동 A 공인 대표는 "공공재개발 얘기가 나온 뒤부터 투자자들이 다시 매물을 찾는 전화를 걸어오기 시작했다. 이미 오래된 빌라 등 매물은 귀한 상태고 가격도 많이 올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