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뷰티,헬스케어 시장 진출
현대백화점 뷰티,헬스케어 시장 진출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20.08.18 17:4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SK바이오랜드 1205억원에 인수
패션,리빙,인테리어 이은 사업 확장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 시민기자] 현대백화점그룹이 천연 화장품 원료 1위 제조업체 SK바이오랜드를 인수하며 뷰티·헬스케어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현대백화점그룹은 계열사인 현대HCN은 18일 오전 이사회를 열고 SKC가 보유한 SK바이오랜드의 지분 29.7%(경영권 포함)를 1205억원에 인수하는 안건을 의결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기존 유통과 패션, 리빙·인테리어에 이어 뷰티·헬스케어 분야로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게 됐다.

그룹 관계자는 “SK바이오랜드의 주력 사업이 성장 가능성이 높고, 확장에도 유연한 사업 구조를 갖추고 있다고 판단해 인수를 최종 결정했다”고 전했다.

국내 천연 화장품 원료시장 1위인 SK바이오랜드는 1995년 설립된 뒤 2015년 SK 계열사로 편입됐다.  화장품 원료와 건강기능식품, 바이오메디컬을 주력 사업으로 삼고 있다. 국내에 생산공장 5개(천안, 안상, 오창, 오송, 제주), 중국에 현지법인 2개(하이먼, 상하이)를 운영 중이다. 특히 천연물을 활용한 화장품 원료를 개발하는 핵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연결기준) 1063억원, 영업이익 145억원을 올렸다.

앞서 현대백화점그룹은 패션 계열사 한섬을 통해 지난 5월 기능성 화장품 기업 클린젠 코스메슈티칼 지분 51%를 인수하며 화장품 시장 진출을 선언했다. 이번 SK바이오랜드 인수로 화장품 원료 부문에 대한 역량을 확보하고, 계열사 현대홈쇼핑, 현대그린푸드 등과 시너지를 내 건강기능식품과 바이오메디컬 사업의 경쟁력을 끌어 올린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추가 인수합병과 투자 확대도 계획하고 있다. 우선 건강기능식품 원료의 경쟁력 확보를 위해 관련기업 추가 인수합병을 검토 중이고, 바이오메디컬 분야의 연구개발 인재 확보에도 투자를 준비하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012년 한섬과 리바트, 2018년 한화L&C를 잇따라 인수하며 기존 유통 분야에서 패션과 리빙·인테리어로 외연 확장에 성공했다. 지난해 한섬의 매출은 인수 당시의 2배가 훌쩍 넘었고, 현대리바트와 현대L&C는 지난 2분기 영업이익이 전년 동기의 50% 넘게 증가했다.

관계자는 “이번 SK바이오랜드 인수는 그룹 비전인 ‘토탈 라이프 케어 기업’으로서 사업을 확대하기 위한 교두보가 될 것”이라며 “뷰티·헬스케어 부문에서의 미래 성장동력을 꾸준히 발굴해 가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