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한양행,위장관 질환 신약기술 5000억 수출한다
유한양행,위장관 질환 신약기술 5000억 수출한다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08.20 11:25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국 프로세사 파머수티컬사와 계약...내년 임상 2상 추진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유한양행은 20일 미국 프로세사 파머수티컬(Processa Pharmaceuticals)과 기능성 위장관 질환 신약 'YH12852'의 기술을 이전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총계약 규모는 최대 4억1050만달러(약 5000억원)이다. 유한양행은 반환할 의무가 없는 계약금 200만달러(약 24억원)를 프로세사 주식으로 받는다. 또한 개발, 허가 등 단계별 기술료(마일스톤)를 포함해 상용화 후에는 순매출액의 일정 비율로 로열티를 받는다.

프로세사는 한국을 제외한 전 세계에서 YH12852의 개발, 제조 및 상업화에 대한 독점적 권리를 확보한다.

YH12852는 유한양행이 기능성 위장관 치료제로 자체 개발한 합성 신약 후보물질이다. 장의 운동 및 감각 기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특정 수용체(5-hydroxytryptamine 4, 5-HT4)에 선택적으로 작용한다.  기존에 기능성 위장관 질환 치료제로 허가받은 '시사프라이드'와 달리 부작용이 적은 편이다. 국내에서 시행한 전(前)임상 독성시험, 임상 1상 시험에서 심혈관 부작용없이 우수한 장운동 개선 효과가 확인됐다.

프로세사는 내년초 미국 식품의약국(FDA)과 해당 후보물질의 임상 개발관련 회의를 한 뒤 2021년 임상 2상 시험에 들어갈 예정이다. 임상 2상 시험대상은 수술후 장폐색 또는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를 먹었을 때 나타나는 부작용인 '오피오이드 유발 변비' 등을 앓는 환자이다.

이정희 유한양행 대표는 "기능성 위장관 질환은 삶의 질에 큰 영향을 준다"며 "YH12852가 기존의 치료제보다 더 효과적인 치료옵션을 환자들에게 제공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프로세사 파머수티컬사 CEO인 데이비드 영 박사는 "YH12852 개발을 통해 중증, 만성, 또는 재발성 위장관 질환을 앓는 환자들을 위한 치료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프로세사 파머수티컬은 2016년 미국 메릴랜드주에서 설립된 신약 개발 기업이다. 마땅한 치료제가 없는 암과 희귀질환 등 의료 미충족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연구개발에 주력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