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어려웠던 2분기...근로·사업·재산소득 첫 동반 감소
참 어려웠던 2분기...근로·사업·재산소득 첫 동반 감소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08.20 14:38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계청 가계동향조사…그나마 재난지원금으로 버텼다

코로나 여파에 교육비까지 줄여…'집콕' 소비는 증가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지난 2분기(4∼6월) 근로·사업·재산소득이 통계 작성이후 처음 트리플 감소했다. 자녀 학원비 등 교육, 오락·문화에 들어가는 씀씀이를 크게 줄인 반면 식료품, 가정용품 지출 등 '집콕' 소비는 크게 늘었다.

통계청은 20일 이런 내용의 '2분기 가계동향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근로소득 2009년 이후 11년 만에 감소…재난지원금이 그나마 보완

2분기 전국 가구(2인 이상)의 명목소득은 월평균 527만2000원으로 전년 2분기보다 4.8% 늘었다.

소득 유형별로 보면 근로소득(-5.3%), 사업소득(-4.6%), 재산소득(-11.7%)이 동반 감소했다. '트리플 감소'는 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3년 이후 모든 분기를 통틀어 처음이다.

가장 비중이 큰 근로소득은 월평균 322만원으로 전년 동기(340만원)보다 5.3% 줄었다. 근로소득이 감소한 것은 금융위기 여파가 있던 2009년 3분기(-0.5%)에 이어 두번째다.  2분기 취업자수가 1년 전보다 40만7000명 감소해 근로자 가구 비중 자체가 줄어든 영향이다.

사업소득은 월평균 94만2000원으로 전년 동기(98만7000원)보다 4.6% 줄었다. 코로나 사태에 따른 자영업황 부진 때문이다.

재산소득은 월평균 3만4000원으로 전년 동기(3만8000원)보다 11.7% 줄었다. 배당소득, 개인연금소득 감소 때문이다.

반면 정부가 지급한 긴급재난지원금 등 공적이전소득(77만7000원)을 포함한 이전소득(98만5000원)은 전년 동기(54만5000원)보다 무려 80.8% 늘어났다. 통계 작성이래 최대폭 증가다.
정부는 2분기에 긴급재난지원금, 저소득층 소비쿠폰, 특별돌봄쿠폰, 일자리쿠폰, 긴급고용안정지원금, 저소득층 구직촉진수당 등의 정책을 폈다.

비경상소득은 9만원으로 44.4% 증가했다. 비경상소득은 경조소득이나 퇴직수당, 실비보험을 탄 금액 등을 말한다.

정부는 "코로나19 영향으로 모든 소득분위의 근로·사업소득이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공적이전소득이 시장소득 감소를 보완했다"고 설명했다.

2분기 가계 흑자액(처분가능소득-소비지출)은 138만9000원으로 전년 2분기보다 15.5% 줄었다. 흑자율은 32.3%로 2.5%포인트 올랐다. 이는 가구당 월평균 처분가능소득(430만1000원, +6.5%)이 소비지출(291만2000원, +2.7%)에 비해 상대적으로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다.

처분가능소득 대비 소비지출 비중을 나타내는 평균 소비성향은 67.7%로 전년 동기보다 2.5%포인트 하락했다. 100만원을 벌면 67만원을 쓴다는 의미로, 2003년 이후 최저(조사방식 달랐던 2017, 2018년 제외)다.

지난 5월 21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연합뉴스
지난 5월 21일 서울 중구 명동의 한 상점/연합뉴스

◇식료품·가정용품에 쓰고, 교육·여가엔 허리띠 졸라매

올해 2분기 가구당 월평균 소비지출은 291만2000원으로 전년 2분기보다 2.7% 증가했다. 코로나19 감염 예방을 위해 외출을 자제하고 가정내 활동이 증가하며 식료품, 가정용품 등 '집콕'에 따른 소비가 늘었다.

우선 식료품·비주류음료 지출은 45만4000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0.1% 증가했다. 채소, 육류 등 가격인상과 최근 소비증가로 인해 곡물(17.1%), 육류(33.6%), 신선수산동물(29.5%), 채소 및 채소가공품(24.7%) 등에서 지출이 늘어난 영향이다. 가정용품·가사서비스 지출은 18만원으로 21.4% 증가했다. 가구 및 조명(36.2%), 가전·가정용 기기(13.5%) 지출이 늘었다.

보건 지출은 25만3000원으로 7.5% 증가했다. 특히 마스크 구입으로 인해 의료용 소모품 지출이 무려 240.0% 증가했다.

교통 지출은 38만4000원으로 24.6% 늘었는데, 여기에는 개별소비세 인하(3∼6월)로 자동차 구입 지출이 144.0% 늘어난 영향이 컸다.

반면 자녀 학원비 등 교육, 여가 위주로 허리띠를 졸라맸다. 코로나19로 외출·여행이 제한돼 의류, 오락 지출도 감소했다.

교육 지출이 16만8000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9.4% 줄었다. 자녀 학원비에 쓴 돈은 전년 2분기 20만6000원에서 올 2분기 15만8000원으로 23.4% 줄었다. 오락·문화 지출은 17만4000원으로 21.0% 감소했다.단체여행비, 문화서비스 지출이 각각 92.7%, 13.7% 줄어든 영향이다.

음식·숙박 지출도 38만8000원으로 5.0% 줄었다. 외식과 주점 등 식사비(-4.8%), 여행 숙박비(-13.4%)에 돈을 아껴 썼다. 의류·신발 지출도 16만9000원으로 5.8% 줄었다.

한편 세금이나 국민연금 보험료, 건강보험료, 대출이자, 경조사비, 종교단체 헌금 등 가구당 월평균 비소비지출 규모는 1년 전보다 2.3% 줄어든 97만1000원으로 집계됐다. 2003년 관련 통계 집계 이후 최소이다.

정기적으로 내는 세금을 뜻하는 경상조세(-5.5%), 연금기여금(-4.4%), 용돈·경조사비 등 가구 간 이전지출(-15.3%)이 줄어든 반면, 사회보험료(5.4%), 이자비용(8.8%)은 증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