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레일,추석 승차권 100% 비대면 9월 1∼3일 예매한다
코레일,추석 승차권 100% 비대면 9월 1∼3일 예매한다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20.08.25 11:22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1일 IT 취약계층 우선 예매…2일 경부·경전선, 3일 호남·강릉선
수서고속철, 추석 승차권 9월 8∼10일 예매…100% 비대면
지난 1월 서울역 설 승차권 예매 모습/연합뉴스
지난 1월 서울역 설 승차권 예매 모습/연합뉴스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 시민기자] 한국철도(코레일)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올해 추석 명절 승차권을 다음달 1∼3일 사흘간 100% 온라인으로만 사전 판매한다.

현장 발매 폐지에 대한 대책으로, 인터넷과 모바일 사용이 어려운 장애인과 노인 등 정보기술(IT) 취약계층을 위한 예매일(9월1일)을 별도로 마련하고 전체 좌석의 10%를 우선 배정한다.

이에 따라 예매 첫날인 다음달 1일에는 만 65세이상 고령자나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장애인만 승차권을 예약할 수 있다. 노인이나 장애인이 철도회원이면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명절 승차권 예매전용 홈페이지(www.letskorail.com)에 로그인한 뒤 예약하면 된다.

비회원이면 사전에 철도회원에 가입하거나 전화접수(철도고객센터,1544-8545)로 예매가 가능하다. 예년의 현장 대기고객 중 인터넷 사용이 불가능한 인원비율을 고려해 전화접수는 선착순 1000명으로 제한한다.

예매 이틀째인 9월2일부터는 경로·장애인을 포함한 모든 국민이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명절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예매대상은 9월29일부터 10월4일까지 6일간 운행하는 KTX·ITX-새마을·무궁화호 열차와 관광열차 등 승차권이다.

9월2일은 경부·경전·동해·충북선, 3일은 호남·전라·강릉·장항·중앙선 승차권을 예매한다. 온라인이나 전화로 예약한 승차권은 9월3일 오후 3시부터 6일 자정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 결제하지 않은 승차권은 자동으로 취소되고, 예약 대기 신청자에게 배정된다. 판매되지 않은 잔여석은 3일 오후 3시부터 일반 승차권과 동일하게 구매할 수 있다.

모바일 예매는 승차권 예매 앱인 '코레일톡'에서 연결되는 홈페이지로 접속해서 예매해야 한다. 자세한 사항은 오는 28일 오후 2시부터 미리 열리는 '추석 승차권 예매전용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국철도는 자동화 프로그램(매크로)을 이용해 불법으로 승차권을 확보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수사의뢰 등 강력히 대응해 온라인 암표행위를 근절할 방침이다. 승차권 예매때 매크로 이용 의심 대상자의 구매이력(접속기록)을 집중 분석해 입증자료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한 수서고속철 운영사인 SR도 추석 명절 승차권을 100% 비대면(온라인·전화접수)으로 예약 판매한다. 예매기간은 9월 8∼10일 3일간이다. 인터넷 사용이 어려운 만 65세 이상 노령자와 장애인 등을 위해서는 8일을 IT 취약계층 별도 예매일로 정해 경부선·호남선 공급 좌석의 10%를 우선 배정한다.

비회원이거나 온라인 사용이 어려운 경우 전화접수(☎ 1800-0242)를 통해 예매할 수 있다. 전화접수는 500명에 한해 접수를 한다.

이어 9월9일은 경부선, 10일은 호남선 승차권 예매가 진행된다. 예매 대상기간은 9월29일∼10월 4일 6일간 운행하는 모든 SRT이며, 입석은 운영하지 않는다.

승차권은 편도 1회당 6매 이내로 1인당 왕복 최대 12매까지 온라인에서 예매할 수 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SR 홈페이지 또는 SR고객센터(☎ 1800-1472)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