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의 M&A 식탐은 식지 않는다...코로나에도 인수합병 활발
대기업의 M&A 식탐은 식지 않는다...코로나에도 인수합병 활발
  • 박지훈 시민기자
  • 승인 2020.09.16 15:3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1조원 이상 투자...최근 5년 152개사가 59조원 투입해 507개사 인수
카카오 47곳 최다...금액은 삼성 10조 최고

 

​이달 1일 진행한 푸르덴셜생명의 KB금융그룹 자회사 편입 기념 출범식 모습.​
​이달 1일 진행한 푸르덴셜생명의 KB금융그룹 자회사 편입 기념 출범식 모습.​

[서울이코노미뉴스 박지훈 시민기자] 국내 500대 기업들이 지난 5년간 총 59조원 이상을 투입해 507개의 기업을 인수합병(M&A)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들어 8월까지 M&A에 사용한 금액만 11조4000억원을 넘어서면서 지난해 연간 규모에 육박했다.

16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가 2016년 1월부터 올해 8월까지 국내 500대 기업(반기보고서 제출대상)의 M&A 현황을 조사한 결과, 152개 기업이 507개 기업 인수에 총 59조2599억원을 투입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가운데 올해 1~8월 현재 11조4499억원(52건)이 투자돼 전년의 11조7784억원 수준에 육박했다. KB금융이 푸르덴셜생명보험 인수에 2조2995억원을 썼고, 현대중공업그룹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이 대우조선해양 인수에 2조862억원을, 넷마블이 코웨이 인수에 1조7401억원, SKC가 동박제조회사 KCFT(현 SK넥실리스) 인수에 1조1900억원 등을 투입했다.

CEO스코어 박주근 대표는 "올해 코로나19 사태 위기 속에서도 기업들이 M&A를 통한 사업 재편 등 성장동력 확보에 주력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지난 5년간 전체 M&A 건수는 카카오가 47곳으로 가장 많았다. 카카오는 2016년 5곳에 이어 2017년 4곳, 2018년에 16곳, 2019년 15곳, 올해 7곳 등 매년 공격적인 M&A를 펼쳤다. 주로 소프트웨어와 콘텐츠 등 서비스업종 기업들을 사들였다.

네이버(30건)와 NHN(20건), CJ대한통운(17건), 삼성전자·CJ제일제당·LG생활건강(각 14건), 넷마블·제일기획·AJ네트웍스(각 12건) 등도 M&A 기업 수가 10곳이 넘었다.

최근 5년 M&A 금액으로는 삼성전자가 10조1154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5년전 전장사업 확대를 위해 인수한 하만 인수금액(9조2727억원)이 컸기 때문이다. 삼성도 하만 이후로는 대형 M&A에 참여하지 못하고 있다.

삼성에 이어 KB금융이 3조5371억원을 투자해 두번째로 많았다.이어 롯데케미칼(2조9291억원), CJ제일제당(2조8924억원), 넷마블(2조8894억원), 카카오(2조5896억원), 신한지주(2조4923억원), 미래에셋대우(2조3205억원) 등의 순으로 조사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