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코리아에 칼 빼든 검찰…'불차' 결함 은폐 혐의
BMW코리아에 칼 빼든 검찰…'불차' 결함 은폐 혐의
  • 김준희 기자
  • 승인 2020.09.17 11:2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본사 등 2곳 압수수색…김효준 회장 등 소환 조사 임박
검찰이 16일 압수수색한 서울 중구 BMW코리아 본사 입주 건물.

[서울이코노미뉴스 김준희 기자] 잇따른 차량 화재로 파문을 일으켰던 수입차 BMW의 차량 결함을 알고서도 의도적으로 숨겼다는 혐의를 받고 있는 BMW코리아에 대한 검찰 수사가 본격화됐다.

17일 검찰에 따르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5부는 16일 서울 중구에 있는 BMW코리아 본사 사무실과 서울 강남구에 있는 서버 보관소 등 2곳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이 사건 관계자들을 송치한 지 10개월 만에 검찰이 강도 높은 수사에 들어간 것이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등 관계자들도 조만간 소환해 조사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

이에 앞서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지난 해 11월 BMW 본사와 BMW코리아 등 법인 2곳과 김효준 BMW코리아 회장을 비롯한 임직원 등 8명을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기소의견을 달아 검찰에 불구속 송치했다.

김 회장 등은 BMW 차량에 들어가는 EGR(엔진 배기가스 재순환장치) 결함을 알고도 이를 축소·은폐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BMW코리아 본사와 EGR 납품업체 본사, 연구소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자료를 분석하고 김 회장 등 관련자를 불러 사실관계를 확인한 결과, BMW 측이 외부에 부품 결함 사실을 숨긴 혐의가 입증된다고 판단했다. 

경찰은 BMW 독일 본사 하랄트 크뤼거 회장도 같은 혐의로 입건했지만 구체적인 혐의는 밝혀내지 못해 송치 대상에서 제외했다.

BMW의 결함 은폐 의혹은 2018년 BMW 차량에서 잇달아 불이 나는 사고가 발생하면서 불거졌다. 

BMW는 그 해 7월 "2016년부터 유럽에서 비슷한 엔진 사고가 있어 원인 규명을 위해 실험해왔는데 최근에야 EGR 결함이라는 결론이 나왔다"면서 리콜을 시행했다.

국토교통부는 당시 민·관 합동조사단을 꾸려 조사에 나서 BMW가 2015년부터 결함을 인지하고도 은폐·축소했다고 발표했다. 

피해를 본 BMW 차주 등 소비자들은 이 회사 독일 본사와 한국지사, 회장 등 관계자들을 고소했다. 

BMW코리아 등을 상대로 집단 손해배상 소송도 법원에 제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부회장 : 김명서
  • 대표·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1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