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시혁 주식 3.2조 '금방석'…BTS 176억 '돈방석'
방시혁 주식 3.2조 '금방석'…BTS 176억 '돈방석'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10.15 16:30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상장 25.8만원 마감…주식재산 8위
우리사주 1인당 평가차익 6억원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이하 빅히트)가 15일 코스피에 상장되면서 방시혁 대표가 '금방석'에, BTS 멤버 7명은 '돈방석'에 올라 앉았다. 

이날 빅히트는 시초가 27만원보다 4.4% 낮은 25만8000원에 거래를 마감했다.

이에 따라 방 대표가 보유한 빅히트 주식 1237만7337주(지분 36.57%)의 가치는 3조1933억여원으로 치솟았다.

이는 재벌닷컴이 집계한 국내 상장사 주식재산 순위(이날 종가 기준)와 비교하면 7위 서경배 아모레퍼시픽그룹 회장(3조2440억원) 다음 8위에 해당한다. 전날 현대차그룹 수장 자리에 오른 9위 정의선 회장(3조1587억원)을 300억원 이상 앞섰다.

박진영 JYP엔터테인먼트 창업자(2261억원), 양현석 YG엔터테인먼트 창업자(1542억원) 등 기존 연예계 주식부자들을 뛰어넘어 연예계에서 비교할 상대가 없는 '재벌급' 부자가 됐다.

방 대표로부터 1인당 6만8385주씩 증여받은 방탄소년단 멤버 7명도 각자 지분가치가 176억여원에 달했다. 현재 연예인 주식부자 순위 7위인 한성호 FNC엔터테인먼트 대표(197억원)에 이어 공동 8위에 일제히 이름을 올렸다.

주식매수선택권(스톡옵션)을 받은 임직원들도 수백억대 평가차익을 얻게 됐다. 윤석준 글로벌 최고경영자(CEO)는 공모가의 약 127분의 1인 1063원에 빅히트 주식을 사들일 수 있는 스톡옵션을 12만주 보유하고 있어 평가차익이 308억원으로 추산됐다. 각각 스톡옵션을 각각 8만8000주, 12만8000주 보유하고 있는 김신규 매니지먼트 총괄이사와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직원 1명의 평가차익도 225억원, 328억원에 이른다.

이밖에 142만1691주를 청약한 우리사주조합도 총 1749억원의 평가차익이 기대된다. 직원은 7월말 현재 313명으로 이를 기준으로 할 경우 1인당 평균 평가차익은 6억1000만원으로 추산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