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 빌린 기업 37%는 '좀비기업'…올해 더 늘듯
돈 빌린 기업 37%는 '좀비기업'…올해 더 늘듯
  • 한지훈 기자
  • 승인 2020.10.21 15:1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도체·휴대전화 등 수출부진...제조업 성장·수익성 모두 추락
한은 '2019년 기업경영분석' 결과, 11년만에 최악
지난해 돈 빌린 기업 셋 중 하나는 '좀비기업'이다.

[서울이코노미뉴스 한지훈 기자] 지난해 기업 셋 가운데 하나는 이자도 못 갚을 정도로 경영난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이런 '한계기업'  '좀비기업'이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

한국은행이 21일 공개한 '2019년 기업경영분석' 통계에 따르면 조사대상 비금융 영리법인기업 74만1408개(제조업 15만9328개·비제조업 58만2080개)의 지난해 매출은  전년보다 평균 0.4% 늘어나는 데 그쳤다. 증가율이 2018년 4%에서 10분의 1 수준으로 떨어졌다.

특히 반도체와 휴대전화 등의 수출부진, 화학제품 가격하락 탓에 전자·영상·통신장비와 화학제품 업종의 매출은 각 8.1%, 5.2% 뒷걸음쳤다.

성장성 뿐아니라 수익성도 나빠졌다.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5.6%→4.2%), 매출액 대비 세전순이익률(5.3%→3.7%) 모두 하락했다. 영업이익률은 2014년(3.96%) 이후 가장 낮은 수준이다.

수익성 하락은 제조업에서 더 뚜렷했다. 전자·영상·통신장비 업종의 영업이익률이 1년 사이 18.2%에서 5.6%로 급락했고, 이 영향으로 전체 제조업의 영업이익률이 7.3%에서 4.4%로 떨어졌다. 이에 비해 비제조업의 영업이익률 하락폭은 0.3%포인트(4.3→4.0%)로 크지 않았다.

이자 비용이 없는 곳을 뺀 38만4877개 기업 가운데 36.6%는 이자보상비율(영업이익/이자비용)이 100% 미만이었다. 한해 이익으로 이자도 감당하지 못하는 기업의 비중이 37%라는 뜻이다.
 2018년(35.2%)보다 늘었을 뿐 아니라 관련통계 작성을 시작한 2009년 이후 가장 높다.

2019년말 기준 국내 비금융 영리법인기업의 평균 부채비율과 차입금 의존율은 각 115.7%, 29.5%이다. 2018년 말(111.1%, 28.8%)보다 높아졌다.

김대진 경제통계국 기업통계팀장은 "지난해 주요국 성장세가 둔화했고 글로벌 통상 마찰도 있었다"며 "이로 인해 우리나라 기업들의 경영 환경이 좋지 않았고, 매출과 영업이익도 영향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문제는 이처럼 지난해 좋지 않았던 국내 기업들의 성적표가 올해 더 나빠질 것이라는 점이다. 지난달 한은은 '금융안정상황' 자료에서 올해 코로나19 충격으로 한계기업이 지난해보다 급증할 것으로 전망한 바 있다.

외부감사 대상기업(외감기업)만으로 대상을 좁혀도, 이자보상배율이 100%에 못미치는 기업의 비중이 지난해 14.8%에서 올해 21.4%까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됐다. 외감기업 5곳 가운데 1곳의 수익성이 이자도 못 낼 정도로 나빠진다는 뜻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