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거래가 가장 비싼 역세권은 신반포역…3.3㎡당 1억 육박
실거래가 가장 비싼 역세권은 신반포역…3.3㎡당 1억 육박
  • 윤석현 기자
  • 승인 2020.10.23 10:47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혁 의원·한국도시연구소 실거래가 '톱 10' 결과 공개
상승률 가장 높은 역세권은 신목동역…2년간 128% 올라
반포 아파트단지
서울 반포 아파트단지

[서울이코노미뉴스 윤석현 기자] 역세권 중에서 가장 아파트값이 비싼 곳은 서울 신반포역이고, 최근 2년간 집값이 가장 많이 오른 역세권은 신목동역으로 파악됐다.

23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이 한국도시연구소와 함께 한 '2020년 상반기 실거래가 분석' 보고서에 따르면, 올 상반기 아파트 매매가 상위 10위 역세권(지하철역 반경 500m) 중 1위는 서초구 반포동 신반포역으로 3.3㎡당 9456만원에 달했다. 

신반포역 인근은 신반포1차 재건축을 통해 지어진 대림아크로리버파크와 반포주공2단지를 재건축한 래미안퍼스티지 등 고급 아파트촌으로 둘러싸여 집값이 3.3㎡당 1억원에 육박하고 있다. 아크로리버파크 등은 이미 수년전에 3.3㎡당 가격이 1억원을 훌쩍 넘겼다.

2위는 강남구 대치동 한티역으로 3.3㎡당 매매가가 8405만원이었고 3위는 일원동 대모산입구역으로 8354만원이었다. 뒤이어 반포동 사평역(8101만원)과 반포역(8024만원), 강남구 대치동 대치역(7960만원) 등 순이었다.

상위 10개 역세권은 모두 서초구와 강남구에 모여 있다. 10위는 강남구 일원동 대청역으로 3.3㎡당 7730만원이었다. 

2년 전과 비교하면 역세권 아파트값 상위 10위권내 순위 변동이 꽤 역동적이었다.

서초구 반포동 구반포역은 올 상반기는 상위 7위인데 2년 전인 2018년 상반기엔 1위였다. 이곳은 아파트 가격이 3.3㎡당 7356만원에서 7937만원으로 7.9% 오르는 데 그쳤다. 인근 반포주공1단지 재건축이 아직 제 속도를 내지 못하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역세권 아파트값 톱10

반면 주거는 물론 교육환경까지 좋은 한티역의 경우 10위에서 2위로 단숨에 상위권으로 올랐다. 같은 기간 5974만원에서 8405만원으로 40.7% 상승했다.

올해 상위 10위권에 오른 사평역, 반포역, 대청역은 2년 전에는 상위 10개 역에 포함되지 않았다.

2년간 아파트값 상승률로 보면 강남권외 지역이 상위권을 차지했다.

가장 많이 오른 곳은 128.7%의 상승률을 기록한 양천구 목동 신목동역이었다. 2018년 2002만원이었는데 올해 재건축 호재를 안고 4578만원으로 뛰었다. 2위는 도봉구 도봉동 도봉산역으로 833만원에서 1873만원으로 124.8% 올랐고, 3위는 금천구 시흥동 시흥역으로 1811만원에서 3794만원으로 109.5% 상승했다.

동작구 대방동 보라매역도 108.4%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집값 상승률 1~4위가 2년간 집값이 두배 이상 뛴 것이다.

뒤이어 마포구 아현동 애오개역(96.1%), 성동구 하왕십리동 상왕십리역(87.3%), 강남구 삼성동 삼성중앙역(82.1%) 등 순이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