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의 '우울'한 가을...영업이익 증가에도 조현준 '오너리스크'로 시름
효성의 '우울'한 가을...영업이익 증가에도 조현준 '오너리스크'로 시름
  • 최영준 기자
  • 승인 2020.10.31 17:51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효성, 지분법 적용받는 상장 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3분기 영업이익 158.6% 급증
檢, 조현준 회장에 2심서 징역 4년 구형...조 회장 "사익 추구 없어, 준법경영 반드시 실천" 반성
검찰에 소환되고 있는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서울이코노미뉴스 최영준 기자] 조현준(52) 회장의 오너리스를 겪고 있는 효성그룹 지주사 효성이 지분법을 적용받는 상장자회사들의 실적 개선에 힘입어 3분기 영업이익이 크게 늘었다.

효성은 과거 섬유산업을 모태로 출발했지만 사업 환경의 변화 속에서 변신에 변신을 거듭해야 했다. 최근에는 오너 리스크가 부상해 그룹이 더 이상 도약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도 나온다.

검찰은 최근 효성그룹 계열사에 191억원대 손해를 끼치고 16억원대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52)에 대해 항소심에서 원심과 같이 징역 4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하기도 했다.

코스피 상장사 효성은 연결 기준 올해 3분기 연결기준 매출 7195억 원, 영업이익 454억 원을 거둔 것으로 잠정집계됐다고 30일 밝혔다. 직전 분기보다 매출은 9% 늘고 영업이익은 158.6% 급증했다.

그동안 효성의 실적을 이끌어 온 자동현금지급기(ATM) 자회사 효성티앤에스가 3분기에 부진했다. 효성티앤에스는 3분기 영업이익 127억 원을 거둬 직전 분기보다 59.7% 줄었다.

러시아 스베르방크은행에서 수주한 물량을 2분기에 조기공급한 데 따른 실적 부진이라고 효성은 설명했다. 대신 효성중공업, 효성첨단소재, 효성티앤씨, 효성화학 등 지분법 적용대상인 4개 상장자회사가 힘을 냈다.

효성은 이들 자회사의 실적에서 반영되는 지분법이익이 2분기 39억 원 적자에서 3분기 168억 원 흑자로 돌아섰다. 최근 매각절차를 밟고 있는 효성캐피탈은 3분기 영업이익 120억 원을 거둬 직전 분기보다 44.6% 늘었다.

효성은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됐다. 효성은 3분기 말 기준으로 연결 부채비율이 78.9%로 집계됐다. 직전 분기보다 73.7%포인트 줄었다. 이 기간 동안 부채는 3조9708억 원에서 1조9843억 원으로 줄었다. 순차입금도 2조3812억 원에서 7815억 원으로 크게 감소했다.

두 개의 재판을 받고 있는 조현준 회장...글로벌 경제 악화-오너 리스크 속 경영환경 악화 극복 과제 떠안아

효성그룹

그러나 문제는 효성그룹의 오너리스크이다. 조현준 회장은 글로벌 경제상황 악화와 함께 현재 두 개의 재판을 받고 있다. 효성은 오너 리스크까지 겹치면서 경영환경 악화를 극복해야 한다는 과제를 떠안고 있다.

조 회장은 현재 효성그룹 계열사에 191억원대 손해를 끼치고 16억원대 회사 자금을 횡령한 혐의로 재판을 받고 있다.

지난 23일 서울고법 형사6부(부장판사 오석준) 심리로 23일 열린 항소심 결심공판에서 검찰은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에 대해 검찰이 원심과 같이 징역 4년을 선고해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이날 공판에서 검찰은 "이번 사건은 조 회장이 거액의 손실을 입게 되자 이를 계열사에 전가시키는 과정에서 이뤄진 범죄로 비난 가능성이 높다"고 밝혔다.

검찰은 "조 회장은 관련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도 사법부의 경고를 수차례 무시했고, 현재도 효성그룹에 대한 지배력을 유지하고 있어 재범 우려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미 거액을 횡령했고 현재 250억원의 계열사 부당지원 의혹으로 재판 중이며 거액의 변호사 비용을 회사에 전가한 의혹도 있다는 점 등을 보면 중형을 선고하는 게 불가피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조 회장 측 변호인은 당시 사업 성과를 올려야 하는 상황에서 신사업 추진에 매달리다 일어난 일이라고 반박했다. 사업 수익을 추구하는 과정에서 직접 자금을 조달하는 등 희생한 것인데, 마치 개인의 사익(私益)을 추구한 것으로 잘못 이해되고 있다는 것이다.

변호인은 우선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GE) 관련 배임 의혹에 대해 "당시 가장 유망한 발광다이오드(LED) 사업에서 성과 못 내 조 회장 본인의 아쉬움이 더 컸을 것"이라며 "하지만 GE를 통해 사익을 추구했다는 오해를 받아 본인도 굉장히 고통스러워했다"고 설명했다.

아트펀드 관련 배임 의혹에 대해서도 "가장 억울한 건 시세 차익 때문에 그랬다는 건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조 회장은 구입자금을 조달한 것으로, 가격 산정에 전혀 관여한 바가 없다"고 강조했다. 허위 급여 관련 횡령 의혹에 대해선 "급여를 불법으로 영득하려는 의사가 없었다"고 말했다.

조 회장 측은 이번 사건이 실질적인 피해가 없는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변호인은 "GE 투자자금은 생산설비 확충에 전부 사용됐고 아트펀드는 당시 환율을 고려하면 오히려 저렴하게 미술품을 샀으며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HIS)은 신규사업을 통해 영업이익이 증대됐다"며 "신사업을 위해 노력했던 과정을 오해없이 봐달라"고 말했다.

檢, "조 회장 사법부 경고 무시, 재범 가능성"...조현준 " 병상의 아버지 떠올리면 죽고 싶어, 기회 달라" 호소

효성그룹 조석래(왼쪽) 명예회장과 조현준 회장

조 회장은 사업 추진 과정에서 사익을 추구한 적이 없다며 억울하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최후진술에서 암 투병 중인 아버지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을 떠올리며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괴로워했다.

조 회장은 "사랑하는 효성 가족들에게 폐를 끼치게 돼 무릎을 꿇고 사죄하고 싶은 마음 뿐"이라며 입을 열었다. 그는 조석래 효성그룹 명예회장과 관련해 "얼마 전 암이 재발해 세번째 수술을 받고 힘겹게 투병 중인 아버님께서 오히려 제 재판 걱정하며 노심초사하는 모습 볼 때며 정말이지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다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준법·정도경영을 반드시 실천해 다시는 사회에 누를 끼치는 일이 없게 하겠다"며 "90%가 해외 업무인 효성그룹은 해외 현지에서 제가 직접 손님을 모시고 해결해야 할 중요한 일이 너무나 많다, 제게 기회를 주길 간곡히 부탁한다"고 말했다.

효성그룹은 이날 결심공판에 대해 "그동안 재판 과정에서 정상적인 경영활동이었음을 충분히 소명했기에 재판부가 현명한 판단을 해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조 회장은 반성과 더불어 그동안 투명 경영과 글로벌 경영, 수소경제 추진을 위한 노력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조 회장은 지난 2013년 7월 자신의 개인회사인 갤럭시아일렉트로닉스(GE)의 상장이 무산돼 투자지분 재매수 부담을 안게 되자, 그 대금 마련을 위해 GE에 유상감자와 자사주 매입을 하게 해 179억원의 손해를 끼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를 받는다.

그는 개인 자금으로 구입한 미술품 38점을 효성의 '아트펀드'에 비싸게 사들이게 해 12억원의 차익을 얻은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배임)와 효성인포메이션시스템(HIS) 등에서 근무하지 않은 측근에게 16억여원의 허위 급여를 지급하게 한 혐의(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횡령)도 있다.

1심은 허위급여 지급 등 횡령 혐의를 상당 부분 유죄로 인정했다. 다만 아트펀드 관련 배임 혐의는 유죄로 판단했지만 12억원이라는 액수는 인정하지 않았고, 혐의액이 가장 큰 179억원의 배임 혐의는 무죄로 판단했다. 재판부는 조 회장에게 징역 2년의 실형을 선고했지만, 증거인멸이나 도망의 우려는 없다고 보고 법정구속하지 않았다.

재판부는 다음 달 25일 오후 2시10분 선고공판을 열고 조 회장에 대한 판단을 내릴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