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러 쌀 때 사두자”…10월 외화예금 사상 처음 9백억달러 돌파
“달러 쌀 때 사두자”…10월 외화예금 사상 처음 9백억달러 돌파
  • 김보름 기자
  • 승인 2020.11.18 17:03
  • 댓글 0
  • 트위터
  • 페이스북
  • 카카오스토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은 발표, 전월 대비 78억7000만달러 증가한 933억2000만달러

[서울이코노미뉴스 김보름 기자]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꾸준히 하락하는 가운데, 외화예금 규모가 사상 처음으로 900억달러를 넘어섰다. 

환율이 떨어질 때 달러를 사두자는 심리가 작동한 영향이 큰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10월 말 기준 외국환 은행의 거주자 외화예금 규모는 전월 대비 78억7000만달러 늘어난 933억2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역대 최대 규모다. 

기업예금은 747억3000만달러, 개인예금은 185억9000만달러로 전월 대비 72억달러, 6억7000만달러가 각각 증가했다. 

이 기간 달러 값은 꾸준히 떨어졌다. 9월에는 달러 대비 원화 환율이 평균 1175.65원이었으나, 10월에는 1141.93원으로 35.72원 급락했다. 원화 가치가 상대적으로 올라간 것이다.

지난 3분기 중국이 플러스 성장을 기록하면서 위안화가 강세를 보이자. 원화 역시 동조 현상을 보이며 가치가 올라간 영향도 크다. 

미국에서 바이든 정부가 출범하면 경기 부양 정책에 따라 달러가 더 풀릴 거라는 시장의 기대도 반영됐다.

한은 관계자는 “기업의 자본거래 관련 일시 자금 예치, 수출입대금 예치, 증권사 자금 운용 등으로 외화예금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원/달러 환율 1103.8원에 마감…29개월래 최저치

18일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29개월래 최저치인 달러당 1103.8원에 마감됐다. 이날 서울 중구 하나은행 본점 딜링룸 모습./연합뉴스

한편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날보다 2.8원 내린 달러당 1103.8원에 마감됐다. 2018년 6월 15일 1097.7원 이후 29개월래 최저치다.

당국이 최근의 환율 변동에 대해 대응하겠다고 구두개입했지만 원화 강세 기조는 쉽게 꺾이지 않는 분위기다.

오전에는 박스권 움직임을 보이는 듯했으나 오후 들어 위안화 강세와 연동돼 뚜렷한 하락 흐름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주)서울이코미디어
  • 등록번호 : 서울 아 03055
  • 등록일자 : 2014-03-21
  • 제호 : 서울이코노미뉴스
  • 대표 : 김명서
  • 부사장·편집국장 : 박선화
  • 발행인·편집인 : 박미연
  •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은행로 58, 1107호(여의도동, 삼도빌딩)
  • 발행일자 : 2014-04-16
  • 대표전화 : 02-3775-4176
  • 팩스 : 02-3775-41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미연
  • 서울이코노미뉴스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20 서울이코노미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seouleconews@naver.com
ND소프트